상단여백
HOME 뉴스
[고치GREEN제주] 분뇨 악취마을에 날아든 나비…제주 축산마을의 변신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20.08.02 08:00
  • 댓글 0
[편집자주]세계의 보물섬 청정 제주가 쓰레기로 시름하고 있다. 아름다운 오름 대신 쓰레기산이 쌓이고, 해안가는 플라스틱컵이 점령했다. 뉴스1 제주본부는 올해 연중 기획으로 제주의 제1가치인 '환경'을 택했다. 다양한 환경 이슈를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전달하고 그 안에서 자연을 지키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소개한다. [고치 Green 제주]는 '같이'를 뜻하는 제주어인 '고치'에 '가치'라는 중의적인 의미를 담아 녹색 제주로 가꿔 나가자는 뜻이다.

지난달 16일 제주 제주시 한림읍에 있는 ‘금악리 꽃농원’ 모습. ‘수눌음 마을정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꽃밭을 심고 마을주민들이 참여하는 주말농장이 조성됐다. 프로젝트를 추진한 ‘변화구(變花丘·꽃으로 변하는 마을)’팀은 이 농장에서 키운 꽃으로 마을에 꽃길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2020.8.2 /뉴스1© News1 홍수영 기자
축산농가가 몰려 있는 제주 제주시 한림읍 금악리. 마을 어귀에서부터 분뇨 악취가 풍기는 이곳에 어느 날 꽃향기가 나기 시작했다.

금악리 사거리에서 성이시돌목장 방향으로 350여 m가량 마을길을 올라가니 금오름에서부터 불어오는 바람을 타고 진한 라벤더 향기와 로즈마리 향기가 퍼졌다.

향기를 따라가다 보면 돌담이 둘러진 2000㎡ 남짓한 크기의 ‘금악리 꽃농원’을 만나게 된다.

금오름에서 내려다보이는 이 꽃농원은 축산 악취만 풍기던 마을을 꽃내음이 나는 동네로 바꿔보고자 하는 마음이 모여 만들어졌다.

‘수눌음 마을정원’ 프로젝트를 이끄는 ‘변화구(變花丘·꽃으로 변하는 마을)’팀이 주축이 돼 지난 4월부터 부지를 찾고 사업에 참여할 가족들도 모았다.

두 달 여간 꾸려진 마을정원 한 곳에는 보랏빛 라벤더를 비롯해 수국, 로즈마리, 캐모마일 등이 심어진 꽃밭이 자리잡았다.

꽃밭 주변에는 하얀 나비와 꿀벌이 날아들었다.

지난달 16일 제주 제주시 한림읍에 있는 ‘금악리 꽃농원’ 모습. ‘수눌음 마을정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꽃밭을 심고 마을주민들이 참여하는 주말농장이 조성됐다. 프로젝트를 추진한 ‘변화구(變花丘·꽃으로 변하는 마을)’팀은 이 농장에서 키운 꽃으로 마을에 꽃길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2020.8.2 /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장기적으로는 이곳에서 키운 꽃과 식물을 금악리 마을 곳곳에 꽃길을 조성하는데 활용해 ‘꽃마을 금악리’를 만들 계획이다.

이곳 정원에는 꽃밭만 있는 것은 아니다.

금악초등학교의 ‘학교살리기’ 사업의 일환으로 금악리에 정착한 이주민 가족들이 텃밭을 꾸렸다.

참여 가족들은 각자의 텃밭에 수박과 가지, 참외 등 각종 채소와 과일을 심고 ‘금악리 삼남매 가족’ 등 아이들이 꾸민 색색의 팻말들도 꽂았다.

이렇게 수눌음(품앗이의 제주어)의 정신으로 꾸려진 마을정원에서 금악리의 새로운 꿈이 자라고 있었다.

마을정원 입구에 붙여진 안내문에는 ‘이곳에서 여러분의 웃음꽃 활짝 피우길, 화(花)이팅’이라는 문구로 아이들의 도전을 응원하고 있었다.

지난달 16일 제주 제주시 한림읍에 있는 ‘금악리 꽃농원’ 모습. ‘수눌음 마을정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꽃밭을 심고 마을주민들이 참여하는 주말농장이 조성됐다. 프로젝트를 추진한 ‘변화구(變花丘·꽃으로 변하는 마을)’팀은 이 농장에서 키운 꽃으로 마을에 꽃길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2020.8.2/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이곳에 주말 농장을 갖게 된 김태복씨(73) 가족은 3대가 모여 텃밭을 가꾸고 있다. 풋고추, 가지 등을 키우며 조금씩 따먹는 재미를 느끼고 있다.

제주 이주 3년차인 김씨는 “자라는 손녀들에게는 직접 식물을 만져보고 따보는 경험을 통해 인성교육을 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저 역시 텃밭을 가꾸는 즐거움에 한참 빠져 있다. 오늘도 두 시간 정도 텃밭에 다녀왔다”며 “삶의 의미를 찾고 자연과 대화를 나눌 수 있어 앞으로 텃밭을 더 늘려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계획한 변화구팀은 금악리 꽃농원을 시작으로 마을 일부 토지에 씨앗을 뿌리거나 마을식물도감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등 사업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변화구팀의 윤종선씨는 “지난해 금악리사무소 주변에 꽃길을 조성한 일을 계기로 마을정원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 금악리를 꽃마을로 만들기 위해 금오름 주변 둘레길 등 마을 곳곳에 꽃길을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16일 제주 제주시 한림읍에 있는 ‘금악리 꽃농원’ 모습. ‘수눌음 마을정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꽃밭을 심고 마을주민들이 참여하는 주말농장이 조성됐다. 프로젝트를 추진한 ‘변화구(變花丘·꽃으로 변하는 마을)’팀은 이 농장에서 키운 꽃으로 마을에 꽃길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2020.8.2/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