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특전사 버스 문에 부딪힌 민간인 2명 사상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20.08.04 15:16
  • 댓글 0
4일 오전 8시20분쯤 제주시 관음사 인근 제1산록도로를 지나던 관광객 A씨(30·남성)와 B씨(30·남성)가 육군 특전사령부 예하 부대 버스의 열린 짐칸 문에 들이받혔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B씨는 부상을 입고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제주소방서 제공)2020.8.4/뉴스1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