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8번째 SFTS 환자 발생…양봉작업 50대 남성
  •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승인 2020.08.07 14:22
  • 댓글 0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매개체로 알려진 진드기. /© 뉴스1
제주에서 올해 8번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특히 양봉업 종사자를 중심으로 확진이 잇따라 주의가 요구된다.

7일 제주 서귀포시 동부보건소에 따르면 A씨(56·남)가 지난 6일 SFTS 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양봉업에 종사하는 A씨는 지난 1일부터 두통, 어지럼증 등의 증상을 보여 병원을 찾았고, 혈소판·백혈구 감소 소견을 받았다.

A씨는 증상 발현 전 풀숲에서 양봉작업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7월 31일에도 양봉업자 B씨(61·여)가 양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4~11월 사이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SFTS는 제3급 감염병으로 고열, 소화기증상(구토, 설사 등),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을 보인다.

특히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임업 종사자 비율이 높아 농촌지역 고연령층에서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SFTS는 백신이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게 최선의 예방법이다.

야외활동 긴옷 착용과 외출 후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진드기 기피제 활용하기 등 예방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