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확진 일가족 3명 중 2명은 초등생…수도권 외가서 감염 추정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0.09.15 11:57
  • 댓글 0
제주특별자치도는 14일 오후 9시50분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제주 54번, 55번, 56번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2020.8.30/뉴스1 © News1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 일가족 3명 중 2명은 초등학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에서는 처음으로 미성년자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사례로, 제주도 방역당국은 이들을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어머니와 함께 격리 치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전날(14일) 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제주 54번, 55번, 56번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이들은 가족 관계로, 55번과 56번 확진자는 54번 확진자의 초등학생 자녀다.

역학조사 결과 이들은 가족(54번 확진자의 부친)을 만나기 위해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수도권을 다녀왔다.

이들은 지난 9일 오후 6시45분 김포발 에어서울 RS937편을 타고 오후 7시40분쯤 입도했고, 오후 8시쯤 제주국제공항에 주차해 둔 자차를 타고 귀가했다.

3명 모두 10일 오전 10시부터 약 10분간 대정농협 하나로마트를 방문한 후 종일 집에서 머물렀다.

11일은 54번 확진자 혼자 오전 11시5분부터 오전 11시15분까지 우리들마트를 다녀왔고 오후 7시6분부터 오후 7시19분까지 대정농협 하나로마트를 들렀다가 귀가했다.

54번 확진자는 11일부터 인후통 증상을 느껴 12일 오전 11시22분 강문보내과를 방문했다.

일요일인 13일에는 가족 3명 모두 하루 종일 자택에서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14일 오전 9시30분쯤 자차를 이용해 서귀포시 서부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54번 확진자는 14일 오전 부친으로부터 '자신이 코로나19 전수조사 대상자'라는 문자를 받자 곧바로 선별진료소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오전 10시 기준 이들 가족과 관련해 파악된 동선은 입도시 이용한 항공기를 포함해 총 4곳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 4명 중 3명은 타 시도에 거주하고 있고, 지인 1명만 제주에서 격리 중에 있다.

이들 가족은 이동동선 방문지에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종면 제주도감염병관리단장은 "이들 가족이 수도권을 방문한 뒤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수도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수도권 방문 이후 외부활동 없이 자택에 머물렀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명이 초등학교 재학 중인데, 현장학습을 신청해 입도 후 등교를 하지 않아 추가 학생 감염 가능성이 없다"며 "이들 가족이 지역사회에 코로나19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