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청사 출입제한 조치 연장…공적업무 외 방문 제한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0.09.16 10:41
  • 댓글 0
제주도가 외부인 청사 출입제한조치를 당분간 유지한다. 제주도는 치난 8월24일 40번 확진자가 도청 일부 부서를 방문한 이후 청사 방역강화 차원에서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2020.8.30 /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청사 출입제한 조치를 연장한다.

제주도는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청사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외부인에 대한 출입제한조치를 당분간 유지한다고 16일 밝혔다.

제주도는 도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음에 따라 청사 내 방역체계 강화 차원에서 지난 1일부터 운영되고 있는 청사 출입제한조치를 유지키로 했다.

이에 따라 모든 청사 내 공적업무(민원, 회의 등) 외 방문자의 출입이 제한된다.

특히 방역 전담부서(보건건강위생과)가 위치해 있는 도청 2청사 3별관은 업무 관련 회의 참석자 외엔 모든 외부인에 대한 출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제주도정은 청사 내 방역강화를 위해 10월부터 도 산하 모든 청사 출입 시 제주형 관광방역시스템인 제주안심방역 앱을 활용한 QR코드 인증을 거쳐서만 출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강재섭 도 총무과장은 "도민들의 청사 이용이 제한돼 불편이 예상되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인만큼 도민들의 양해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