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규확진 126명, 지역발생 109명…수도권 주춤, 전북서 8명 발생(2보)
  •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
  • 승인 2020.09.18 09:32
  • 댓글 0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6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16일째 100명대를 유지한 가운데 전날 153명보다 27명 줄었다.

위중·중증 환자는 150명으로 조사됐다. 사망자는 5명 증가해 누적 377명이다.

신규 확진자 126명 가운데 국내 지역발생 사례는 109명, 해외유입은 17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 126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46명, 부산 2명(해외 1명), 대구 2명, 인천 6명(해외 2명), 대전 3명(해외 1명), 경기 37명(해외 5명), 충북 3명, 충남 6명(해외 3명), 전북 8명(해외 1명), 경북 5명, 경남 4명(해외 1명), 제주 2명(해외 1명), 검역과정 2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3일부터 18일까지 '195→198→168→167→119→136→156→151→176→136→121→109→106→113→153→126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발생 추이는 3일부터 18일까지 '188→189→158→152→108→120→144→141→161→118→99→98→91→105→145→109명' 순을 기록했다. 최근 2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124.93명이다. 지난 8월 31일 304.43명을 고점으로 18일째 감소하고 있다.

이날 지역발생 확진자는 수도권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서울이 46명, 경기 32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82명을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27명이다. 마스크 유통업체인 서울 강남구 소재 K보건산업 관련 확진자가 3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30명으로 늘었다.

강남구 K보건산업에서는 지난 9일 직원 1명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후 15일까지 20명, 16일까지 6명이 추가된 바 있다. 자치구별로는 송파구와 관악구 등에서 확진자가 각각 5명씩 추가됐다.

기아자동차 광명소하리 공장 직원 1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가 12명으로 증가했다. 경기 부천에서 온라인 예배 녹화 교인 가족 등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은 전북 지역이 심상치 않다. 이 지역에선 총 8명의 확진자가 추가돼다. 이중 해외유입이 1명이고 나머지는 지역에서 발생했다. 지역발생 7명은 전북 107~113번째 확진자로 모두 17일 오전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  s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