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규확진 126명, 수도권 주춤…"전북서 8명 무더기 감염"(종합)
  •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
  • 승인 2020.09.18 10:08
  • 댓글 0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6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16일째 100명대를 유지한 가운데 전날 153명보다 27명 감소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26명 증가한 2만2783명으로 나타났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0명 감소한 150명으로 조사됐다. 사망자는 5명 증가해 누적 377명이다. 이에 따른 치명률은 1.65%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228명이다. 이에 따른 누적 완치자는 1만9771명, 완치율은 86.8%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107명 감소한 2635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 126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46명, 부산 2명(해외 1명), 대구 2명, 인천 6명(해외 2명), 대전 3명(해외 1명), 경기 37명(해외 5명), 충북 3명, 충남 6명(해외 3명), 전북 8명(해외 1명), 경북 5명, 경남 4명(해외 1명), 제주 2명(해외 1명), 검역과정 2명 등이다.

이날 지역발생 확진자는 수도권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서울이 46명, 경기 32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82명을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27명이다.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3일부터 18일까지 '195→198→168→167→119→136→156→151→176→136→121→109→106→113→153→126명' 순으로 조사됐다.

지역발생 추이는 3일부터 18일까지 '188→189→158→152→108→120→144→141→161→118→99→98→91→105→145→109명' 순을 기록했다. 최근 2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124.93명이다. 지난 8월 31일 304.43명을 고점으로 18일째 감소하고 있다.

◇수도권 지역발생 82명…18일 오전 성남에서 일가족 3명 감염
이날 0시 기준 지역발생 확진자는 수도권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서울이 46명, 경기 32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82명을 차지했다.

서울은 마스크 유통업체인 강남구 소재 K보건산업 관련 확진자가 3명이 추가돼 총 30명으로 늘었다. 강남구 K보건산업에서는 지난 9일 직원 1명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15일까지 20명, 16일까지 6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자치구별로는 송파구와 관악구 등에서 확진자가 각각 5명씩 추가됐다. 은평구에서도 확진자 2명이 추가됐다. 불광 1동에 거주중인 238번 확진자는 9일 발열과 가래, 후각소실 등의 증상이 시작되어 16일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은평구 208, 209, 210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239번 확진자는 진관동 거주자로 지난 15일부터 발열, 인후통, 근육통, 몸살 등의 증상으로 16일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경로는 현재 조사 중이다.

양천구에선 확진자 4명(양천구 169~172번)이 추가로 나왔다. 169번 확진자는 신정3동 거주자로 근육통 증상으로 16일 검사를 받고, 이날 양성 판정이 나왔다. 감염 경로는 조사중이다. 170번 확진자는 신월3동 거주자로 발열 등 증상이 있어 16일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거인 1명은 현재 조사 중이며 감염경로는 파악 중이다.

171번 확진자도 신월3동 거주자로 자가격리 중 증상이 발현되어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영등포구 확진자의 접촉자다. 172번 확진자는 신정4동 거주자로 양천구 167번 확진자의 동거인이다. 무증상으로 16일 검사를 받고 이날 양성 판정이 나왔다.

경기 성남시에선 18일 오전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일가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일가족 3명은 80대 남성(성남393번)과 여성, 40대 여성이다. 성남393번 환자는 지난 13일 증세가 발현됐고 16일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17일 확진됐다. 성남394~395번 환자는 성남393번 환자의 확진 직후 실시한 진단검사에서 무증상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는 기아자동차 광명소하리 공장 직원 1명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2명으로 늘어났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16일) 용인시 수지구에 거주하는 기아차 소하리 공장 직원 A씨(용인349번)와 부인(용인345번), 자녀 2명(용인 346~347번) 등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병원으로 이송됐다.

경기 파주시는 키르기스스탄에서 입국한 20대 외국인 1명(파주 111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이천시 장호원노인주간보호센터 이용자 1명도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장호원노인주간보호센터 관련 누적 확진자는 21명으로 늘었다.

경기 부천에선 온라인 예배를 녹화한 교인과 가족 등 4명이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들 4명은 A씨(30대·범박동 거주 ·부천327번), B씨(50대·여월동 거주·부천328번), C씨40대·송내동 거주·부천329번), D양(10대·송내동 거주·부천330번)이다.

경기 수원에선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들 확진자 3명은 수원 255~257번으로 분류됐다. 수원 255번 확진자는 장안구 율천동 밤꽃마을 주공아파트에 거주하는 70대 여성 A씨다. 지역 256번 확진자는 권선구 권선2동 수원아이파크시티 7단지 아파트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B씨다. 지역 257번 확진자이자 50대 여성인 C씨는 B씨와 같은 아파트 단지에 거주하나 동은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비수도권 확산…18일 오전까지 전북 8명 무더기 감염 발생
비수도권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27명으로 30명 아래로 억제됐지만, 전북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이날 전북에서는 익산 5명, 전주 2명, 군산 1명 등 총 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중 1명은 해외에서 유입됐고 나머지는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로써 전북 지역 누적 확진자는 114명으로 늘었다.

우선 동익산결혼상담소를 운영하는 60대 여성 확진자와 접촉해 익산 거주 2명(전북 110~111번)과 군산 건주 1명(전북 109번)이 확진됐다. 수원 거주 40대 남성이 광명 확진자와 접촉한 후 익산시보건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익산 거주 40대 여성(전북 108번)이 가족행사에 참석한 후 확진됐다.

전주에서는 주간보호센터 직원인 40대 여성(전북 114번)이 주간보호센터를 방문한 확진자(전북 110번)와 접촉해 감염됐다. 전주덕진경찰서와 전북경찰청을 방문한 60대 남성(전북 113번)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외에 터키에서 귀국한 익산 거주 유학생(전북 107번도 확진됐다.

경북에서는 경주 3명, 포항 2명 등 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주에선 칠곡 산양삼 설명회 확진자와 접촉한 1명이 확진됐고 50대 확진자 2명은 감염경로가 조사중이다. 포항에서도 감염경로를 모르는 40대와 50대가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남에서는 창녕 2명, 거제 1명, 김해 1명 등 총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중 해외에서 유입된 거제 확진자를 제외한 나며지는 지역에서 발생했다. 창녕에선 가족간 전파로 2명이 확진됐고 김해에선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에선 확진자가 2명(부산 362~363번)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지역 누적 확진자는 363명으로 늘었다. 362번 확진자는 의심증상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 검사를 받은 후 감염이 확인됐다. 363번 확진자는 해외입국자로 네덜란드에서 입국한 후 부산역 선별진료소에서 진행한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에서는 동구, 유성구, 서구 각각 1명씩 3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유성구에선 해외에서 입국한 확진자의 7세 자녀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동구 거주 20대 확진자는 감염경로가 조사중이다. 서구 거주 20대 확진자는 서울 확진자와 접촉했다.

충남에서는 논산 3명, 보령 2명, 천안 1명 등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중 해외유입과 지역발생이 각각 3명이다. 보령에선 충남해양과학고와 관련해 50대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논산에서는 해외에서 같은 비행기를 타고 귀국한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천안에서는 서울 확진자와 접촉한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북에서는 진천 2명, 증평 1명 등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진천에서는 한 요양원과 관련해 60대와 80대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증평에선 천안 확진자와 접촉한 50대가 확진됐다.

제주에서는 해외유입 1명을 포함해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중 지역에서 발생한 제주 58번 확진자는 부천 확진자와 접촉한 양성 판정을 받았다.

18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26명 증가한 2만2783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지역발생 109명, 해외유입 17명이다. 신규 확진자 126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46명, 부산 2명, 대구 2명, 인천 4명(해외 2명), 대전 2명(해외 1명), 경기 32명(해외 5명), 충북 3명, 충남 3명(해외 3명), 전북 7명(해외 1명), 경북 5명, 경남 4명, 제주 1명(해외 1명), 검역과정 2명 등이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  s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