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11월 돌봄노동자 총파업"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0.09.28 11:17
  • 댓글 0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제주지부)는 28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11월 돌봄노동자 총파업을 예고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0.9.28 /뉴스1© News1
제주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공적 돌봄 확대와 단시간 근무 폐지를 촉구하며 11월 총파업을 예고했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제주지부)는 28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사 중심 교육정책에서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는 당국에 경종을 울리겠다"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실제 제주를 포함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소속 3개 노동조합 조합원 9만2259명은 지난 7월부터 25일까지 진행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투표율 75.65%, 찬성률 83.54%로 쟁의행위를 결의했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올해 우리는 제대로 된 안전대책조차 없는 돌봄교실을 독박으로 책임져 왔다"며 "그러나 우리는 전체 교직원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아무런 법적 근거가 없는 유령신분일 뿐"이라고 토로했다.

이들은 이어 "돌봄교실을 학교 밖으로 내몰자는 주장이 커지고 있고, 국회에서는 지방자치단체 민간위탁의 발판이 될 법안이 의견 수렴도 없이 논의되고 있다"며 "교육당국은 여전히 돌봄노동을 하찮은 노동으로 묶어두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추석 직후 '돌봄교실 법제화 10만 국민동의청원운동'을 조기에 달성해 우리 손으로 지긋지긋한 유령신분을 끝장 낼 학교 비정규직 법제화의 디딤돌을 놓겠다"며 "이어 11월 돌봄 파업으로 집단교섭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