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최고층 드림타워 개장 준비 박차…내달 1000명 출근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20.09.29 11:35
  • 댓글 0
드림타워 전경. /© 뉴스1
제주도내 최고층 빌딩인 제주시 노형동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개장 준비에 들었다.

롯데관광개발은 경력 및 신입사원 1000여 명에게 10월19일과 26일부터 각각 출근 통보했다고 29일 밝혔다.

10월19일에는 호텔 객실과 식음, 조리 부문 주임 이상 200명이 출근하고 이어 같은달 26일에는 나머지 800명이 출근한다.

드림타워 입사 직원 가운데에는 제주고와 한림공고 등 특성화고 출신 23명과 도내 중장년 및 경력단절여성 23명도 포함됐다.

롯데관광개발은 "본사 이전과 더불어 호텔등급 신청 등 개장 일정이 가시화하면서 11월에는 700명이 합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드림타워는 지난 3일 건축물 사용승인(준공)을 신청해 현재 소방심의가 진행 중이다.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38층, 169m 높이로 제주에서 가장 높은 롯데시티호텔(89m)보다 2배 가량 높다. 연면적은 여의도 63빌딩의 1.8배인 30만3737㎡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