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진보정당·시민단체 "학생인권조례 통과시켜라"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0.10.16 11:30
  • 댓글 0
제주 24개 진보정당·시민단체로 구성된 '제주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지지하는 시민사회단체'가 16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의회를 향해 '제주도교육청 학생인권 조례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2020.10.16 /뉴스1© News1
제주 24개 진보정당·시민단체로 구성된 '제주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지지하는 시민사회단체'는 16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의회를 향해 '제주도교육청 학생인권 조례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지난 3월 학생들이 2000여 건의 인권 침해 실태를 고발하면서 1000여 명의 서명과 함께 학생인권조례 제정 청원서를 제출했다"며 "이번 조례안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당사자인 학생들의 자발적인 청원으로 시작된 것"이라고 했다.

이 단체는 "그러나 제주도의회는 교육위원회는 다수의 교사들이 반대하는 것처럼 목소리를 내면서 당사자들의 의견이 엇갈린다고 심사를 보류해 왔다"며 "지난 7월에는 상정을 미뤘고, 지난달에는 제주도교육청에 책임을 떠넘겼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제주의 반인권적 현실을 개선해 달라는 학생들의 처절한 외침을 제주도의회가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을 향해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