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핑크뮬리의 굴욕… 제주서 행정기관 심은 2313㎡ 갈아엎는다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홍수영 기자
  • 승인 2020.10.16 13:19
  • 댓글 0
제주 한 관광지에 식재된 핑크뮬리 정원에서 관광객들이 가을 정취를 느끼고 있다.2020.9.22/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도내 공공기관들이 최근 생태계 교란 논란이 일고 있는 핑크뮬리를 제거 또는 교체하기로 했다.

16일 제주시와 서귀포시 양 행정시에 따르면 행정기관에서 도내에 심은 핑크뮬리는 약 2313㎡다.

이 가운데 용담2동 도령마루에 심은 핑크뮬리는 지난 13일 제거를 완료했다.

제주시는 2018년 해당 지역 330.5㎡에 핑크뮬리를 심었으나 생태계를 위협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모두 제거했다.

이와함께 제주시는 아라동주민센터가 심은 991.7㎡ 규모의 핑크뮬리도 다른 식종으로 교체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서귀포시도 안덕면 사무소가 조각공원 인근에 심은 991.7㎡ 규모한 핑크뮬리를 교체하라고 권고했다.

이들 핑크뮬리는 국립생태원에서 생태계위해성 평가결과 2급 판정을 받기 전에 행정기관이 심은 것들이다.

핑크뮬리는 분홍빛이 출렁이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해 최근 몇년 사이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 사진 명소로 인기를 모았다.

우리말로는 '분홍쥐꼬리새'인 핑크뮬리의 원산지는 미국이다. 주로 플로리다, 루이지애나, 조지아 등 북아메리카 남동부에서 자라며 벼과-쥐꼬리새속으로 분류된다.

국내에는 2014년 제주의 한 생태공원에서 심으면서 처음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생태원이 핑크뮬리를 생태계위해성 평가결과에서 2급 판정을 내려 제주 자연환경에 위협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국립생태원은 현재 생태계 위해성은 보통 수준이지만 향후 생태계를 교란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어 확산 정도와 생태계 등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적으로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위해성 2급 판정이란 생태계에 영향을 끼칠수 있어서 예의주시해야한다는 정도여서 민간이나 관광지에 심은 핑크뮬리까지 강제로 제거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홍수영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