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규 확진 562명…지역발생 1주평균, 34일만에 500명대 감소(상보)
  •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이영성 기자,이형진 기자
  • 승인 2021.01.13 09:56
  • 댓글 0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3일 0시 기준 562명을 기록했다. 국내 발생 536명, 해외 유입 26명이다. 특히 전일 537명에 이어 연일 500명대를 유지하면서 1주간 일평균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는 593.3명으로 12월 10일 이후 34일만에 500명대에 들어섰다.

13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62명 증가한 7만212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067명, 격리 중인 사람은 1만4391명으로 전날 0시 대비 525명 감소했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5만8227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는 3만3356건으로 나타났다. 총 검사 건수는 9만1583건으로 전날 9만4537건보다 2954건 감소했다. 이날 확진자 562명 중 110명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발견했다.

신규 확진자 562명(해외 26명)의 신고지역은 서울 152명(해외 4명), 부산 35명, 대구 13명, 인천 22명(해외 2명), 광주 4명(해외 1명), 대전 9명, 울산 11명, 경기 201명(해외 12명), 강원 21명(해외 1명), 충북 11명, 충남 5명(해외 1명), 전북 8명(해외 1명), 경북 24명(해외 1명), 경남 42명, 제주 1명, 검역 3명이다.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지난 12월 31일부터 1월 13일까지(2주간) '967→1027→820→657→1020→714→838→869→674→641→664→451→537→562명'으로 나타났다.

해외 유입을 제외한 국내 발생 확진자는 536명으로 전날 508명에 비해 28명 증가했다. 국내 발생 추이는 지난 2주간 '940→1002→784→641→986→672→807→832→632→596→630→419→508→536명'이다.

1주간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는 593.3명으로 전날 632명에서 38.7명 감소했다. 특히 12월 10일 598.6명 이후 34일만에 500명대에 진입했다. 지난 12월 26일 1016.9명을 정점으로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수도권 지역 발생 확진자는 357명을 기록했다. 서울 148명, 경기 189명, 인천 20명 등으로 전날 346명 대비 11명 증가했다. 이에 따라 1주간 수도권 지역 발생 일평균 413.4명으로 전날 443.3명에서 29.9명 감소했다.

서울에서는 15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중 4명은 해외에서 입국했다. 서울의 신규 확진자는 6일째 200명 미만을 기록했다. 서울의 신규 확진자는 대부분 지역 확진자와 산발적인 접촉을 통해 감염됐다. 기존 집단감염에서는 구로구 소재 요양병원에서 확진자가 추가됐다. 또 양천구 소재 요양시설Ⅱ에서도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도에선 전날 175명보다 26명 증가한 201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이 중 12명은 해외에서 유입된 확진자이다. 경기 일일 확진자는 4일만에 다시 200명대를 기록했다. 주요 감염사례로는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이외에 Δ충북 괴산군 병원 Δ안양시 대학병원 Δ가평군 공군부대 Δ오산시 급식업체 Δ용인 수지구 종교시설 Δ양주시 육류가공업체 등에서 신규 확진자가 추가됐다.

인천에서는 전일 21명보다 1명 증가한 2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중 2명은 해외에서 입국했다. 대부분 산발적인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늘었으며, 기존 집단감염에서는 남동구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가 1명 추가됐다.

부산에서는 35명(부산 2193~2227번)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진주 국제기도원과 관련해서 2202번, 2206번, 2211번, 2220번, 2224~2225번 등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2206번은 진주시가 통보한 국제기도원 참석자 14명의 명단에 없는 기도원 방문자로 조사됐다. 부산 모 대안학교 학생 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2215번, 2217~2218번은 감염경로가 불분명하다. 나머지는 가족 접촉 혹은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 확진자는 11명 발생했다. 이 가운데 4명은 인터콥과 진주국제기도원발 확진자로 나타났다. 인터콥 관련 제2울산교회발 확진자의 10대 자녀 1명이 확진됐고, 진주 국제기도원을 방문한 남양주 확진자와 접촉한 50대가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외 선행 확진자 접촉으로 추가 감염자들이 발생했다.

경남에서는 42명의 확진자가 쏟아졌다. 특히 지난 11일 처음 확진자가 나온 진주 국제기도원에서 확진자 12명이 발생했다. 이들은 기도원을 방문해 선행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57명으로 이외 기도원 방문자 대상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

대구 확진자는 13명 발생했다. 해외유입 사례 없이 모두 지역 내 감염 사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감염의 경우 대부분 소규모 집단 감염이 이어진 의료시설과 교회 등과 관련된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전해졌다.

경북에서는 2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확진자 발생 지역은 포항, 경산, 상주, 구미, 영천 등이다. 포항에서는 상주 열방센터 방문자 3명과 가족 3명 등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고, 상주에서는 상주교도소 교도관 2명과 가족 1명 등이 확진됐다. 구미는 종교시설 관련 추가 감염자, 영천은 해외유입 감염자가 발생했다.

강원도에서는 21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지역별로는 영월 11명, 원주 4명, 속초 3명, 춘천·강릉·동해 1명이다. 영월에서는 동부구치소에서 이감된 재소자 11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원주에서는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 2명, 기존 확진자의 접촉 1명 등이 늘었다. 속초에서는 지난 11일 사망한 속초 56번 확진자의 가족 3명이 확진됐다. 이들은 장례 참석을 위해 자가격리 일시해제를 위한 사전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북에서는 1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발생 지역은 진천, 보은, 청주, 음성, 제천 등이다. 보은 확진자 2명은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아 받은 검사에서 감염이 확인됐고 청주에서는 전날 확진판정을 받은 20대의 10대 동생이 접촉자 검사에서 확진됐다. 음성에서는 정신질환 전문병원 종사자가 확진돼 인근 집단감염지인 소망병원과 관련성을 조사 중이다.

세종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대전에서는 9명이 추가 확진됐다. BTJ열방센터 방문 20대와 또 다른 방문 확진자의 딸이 추가 확진됐다. 이외 대전 중구 소재 교회 관련 확진자의 직장 동료도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충남에서는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홍성에서는 확진자의 배우자가 추가 확진돼 가족간 추가 전파 사례가 확인됐다. 보령에서는 앞서 확진된 어린이집 보육교사로부터 n차 감염자가 발생했다. 이 확진자는 보육교사와 접촉한 배우자의 확진 이후 자가격리를 취하다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북에서는 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순창요양병원에서는 또 다시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고, 남원 소재 의료기관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전주에서는 경기 오산시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추가 감염자 1명이 발견됐다.

광주에서는 확진자 4명(광주 1372~1375번)이 발생했다. 1372~1373번 2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효정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로 인근 헤이림요양병원으로 이송 격리됐다. 1374번은 카자흐스탄에서 해외 입국한 감염 사례였다. 또 1375번은 BTJ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였다.

전남 지역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에서는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제주 확진자 1명(제주 490번)은 무증상이었으나 방역당국의 안내로 선행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검사를 받아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확진자는 26명을 기록했다. 확진자 유입국가는 중국 외 아시아 10명, 유럽 2명, 아메리카 14명이다. 국적은 내국인 16명, 외국인 10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20명 증가한 1185명을 기록했다. 전체 치명률은 1.69%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6명 감소한 374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의심 환자는 487만2312명이며, 그중 461만9186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18만2914명이다.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이영성 기자,이형진 기자  call@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이영성 기자,이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