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라산 어리목 9.3㎝ 눈 쌓여…'결빙' 산간도로 통제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1.01.18 07:32
  • 댓글 0
제주 한라산 1100도로에서 차량들이 통제되고 있다.2020.12.1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도 산지와 북부에 눈이 내리고 있어 출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8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제주도 산지와 북부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현재 제주에는 서해상에서 해기차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눈이 내려 쌓이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전날 오후 11시부터 이날 오전 7시 사이 가장 눈이 많이 쌓였을 때의 깊이(최심적설량)는 어리목(산지) 9.3㎝, 산천단 3.7㎝ 등이다.

쌓인 눈이 얼면서 일부 산간도로에서는 차량 운행이 통제되고 있다.

1100도로에서는 체인 등 월동장비를 갖춘 대형 차량만 운행이 가능하고, 비자림로에서는 모든 차량이 월동장비를 갖춰야 한다. 5·16도로와 남조로, 제1산록도로, 명림로, 첨단로를 지나는 소형차량 역시 월동장비를 갖춰야 한다.

한라산국립공원에서도 어승생악·석굴암 탐방로를 제외한 5개 탐방로가 통제 상태다.

기상청은 이날 낮 12시까지 해안에는 1㎝ 미만, 중산간 이상에는 3~5㎝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바람도 차차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부터 제주도 육·해상에 초속 10~16m(시속 35~60㎞)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고 강풍·풍랑특보를 발효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강한 바람과 매우 높은 물결로 인해 항공기와 여객선이 지연되거나 결항되는 등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항공기 또는 선박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