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섬'이라는 이유로…제주 평균배송비 '육지'보다 6.1배 높아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1.01.20 12:16
  • 댓글 0
제주도는 제주녹색소비자연대에 의뢰해 '2020년 도서지역 추가배송비 부담 2차 실태조사'(2020년 7~12월)를 실시한 결과 제주지역 평균 총배송비는 건당 2528원으로, 1차조사(1~6월) 당시 2596원보다 68원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 뉴스1
제주지역 택배 총배송비가 조금 낮아졌지만, 타 지역보다 여전히 6배 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가 제주녹색소비자연대에 의뢰해 실시한 '2020년 도서지역 추가배송비 부담 2차 실태조사'(2020년 7~12월) 결과에 따르면 제주지역 평균 총배송비는 건당 2528원으로, 1차조사(1~6월) 당시 2596원보다 68원 낮아졌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쇼핑이 급증하면서 전자상거래업체간 경쟁이 배송비 인하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다른 지역 배송비 417원에 비해 6.1배나 높아 섬이라는 이유로 불이익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섬'이라는 이유 때문에 붙는 '추가 배송비'는 2111원으로, 평균 추가배송비도 2111원으로, 1차 조사(2300원)보다 189원 낮아졌다. 또한 조사대상 913개 제품 가운데 57.6%(525개 제품)가 제주지역 추가 배송비를 청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사 제품을 동일 구간으로 배송할 경우 일부 제품은 판매자에 따라 추가배송비가 적게는 1000원, 많게는 2만원까지 차이를 보였다.

제주도는 택배 추가 배송비 정보를 정기적으로 공표해 택배업계의 배송비 인하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상품 등의 정보제공에 관한 고시' 사항에 따라 추가 배송비 사전고지 미이행 업체에 대한 모니터링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장기적으로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에 택배요금 투명화를 위한 '택배요금 신고제'가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와 절충을 강화하는 제도개선에도 나설 방침이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해 11월 제주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도서지역 택배 특수배송비의 제도개선을 촉구하는 청와대·국회 국민청원을 진행했지만 청원 성립요건 불충족(동의 인원 기준 미달)으로 무산됐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