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귀포 해상서 소라 채취하다 실종 70대 해녀 숨진채 발견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21.01.24 09:04
  • 댓글 0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소라를 채취하던 70대 해녀가 실종된 후 약 14시간 만에 발견됐으나 끝내 숨졌다.

24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0분쯤 서귀포 황우지 해안가에서 해상에 호흡이 없는 상태로 떠 있는 해녀 A씨(73)가 발견됐다.

A씨는 23일 오후 5시20분쯤 서귀포 외돌개 인근 해상에서 동료 해녀 20여 명과 소라를 채취하다가 실종됐다.

나머지 해녀들은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작업을 시작한 후 오후 4시쯤 모두 물 밖으로 나왔지만 A씨만 나오지 않았다.

어촌계장의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함정 2척과 구조대, 파출소 연안구조정, 관공서 1척을 동원해 주변 해상을 수색했다. 경찰관과 수협 및 어촌계 관계자 150여 명은 육상을 수색했다.

수색 끝에 실종 14시간여 만에 황우지 해안가에서 발견된 A씨는 해경에 구조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서귀포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