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겨울 속 '봄'…주말 이틀 영하 15도 반짝 한파 예고
  •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승인 2021.01.25 16:37
  • 댓글 0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검사 준비를 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2명 늘어 누적 7만5천84명이라고 밝혔다. 2021.1.2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5일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상 10도 안팎으로 포근한 가운데 29~30일을 제외하면 2월 초까지 이번주 초와 비슷한 날씨가 전망된다.

기상청이 내놓은 통보문과 10일 전망(10일 예보)에 따르면 동해상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백두대간을 동쪽에서 서쪽으로 넘어오는 동풍 영향으로 따뜻하고 건조한 공기가 유입됨에 따라 이날(25일)전국 대부분 지역이 낮 기온 10도 이상을 나타내고 있다.

박이형 기상청 대변인실 통보관은 "고기압이 한반도 북쪽을 지나쳐 동해상에 위치하는 것은 통상의 2월 기압배치인데, 이게 1월에 위치했기 때문에 '봄날씨' 느낌의 바람이 불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영향으로 24~25일 양일간 서울 낮 최고기온은 13.9도까지 치솟아 지난 1907년 이후 역대 2위에 해당하는 1월 낮 최고기온을 나타냈다. 서울의 1월 낮 최고기온은 지난 1932년 14.4도로 기록된 바 있다.

폭설과 한파에 얼었던 겨울 날씨를 일부 녹인 이 '봄 기온'은 28일까지만 계속된다. 기상청은 29~30일 오전 기온 최저 -15도(강원 춘천)까지 떨어지는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내다봤다. 이때는 낮 기온은 29일에서 30일로 이어지는 29일 오후 가장 낮을 전망인데, 서울 -6도, 대전 -1도, 청주 -3도, 충주와 춘천, 원주 -4도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국 내륙에서 고기압의 세력이 강해지며 다시 찬 공기의 영향을 받게 되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28일 수도권을 비롯, 강원과 대전, 세종, 전라·경상 지역과 제주에, 29일 전라지역과 제주에 눈 또는 비 소식이 있다.

기상청은 "28일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후에 중부지방이 흐리면서 눈이 오고, 남부지방 및 제주는 비 또는 눈이 예상된다. 29일은 기압골이 통과한 뒤 찬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고,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서해상을 지나면서 해기차에 의해 형성된 구름대 영향으로 전라 및 제주에 눈이 온다"고 설명했다.

이후 2월4일까지는 이날 24, 25일과 유사한 영상 기온이 전망된다. 다만 오전에는 중부지역을 중심으로 영하권에 머무는 날씨가 예보돼있다.

최근 경북 포항시의 아침 기온이 영상10도를 오르내리자 25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시청사 뒷편에 야산에 봄의 전령사인 매화가 꽃망울 활짝 터뜨리고 있다. 2021.1.25/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ac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