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폭 면회' 제주 현직 경찰 간부 직권남용 혐의 재판행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21.02.24 15:56
  • 댓글 0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지난해 한 방송사를 통해서 조폭과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제주 현직 경찰 간부가 직권남용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직권남용 혐의로 A경정을 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A경정은 제주 한 경찰서 형사과에서 근무하던 2016년 1월 다른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된 조직폭력배 두목을 특별면회한 혐의다.

검찰은 자신의 관할이 아닌 유치장 수감자를 특별면회한 것은 직권남용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앞서 모 방송사는 지난해 8월 제주 장기 미제사건인 이승용 변호사 피살사건을 재조명한 내용을 방영하며 A경정이 조직폭력배에게 수사 정보를 흘렸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청 감찰부서는 A경정을 조사해 같은해 10월 직권남용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송치했다.

다만 A경정이 왜 해당 조폭을 만났는지 등과 조폭과의 유착 여부는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다.

A경정은 해당 방송에서 조폭의 편의를 봐준 적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뉴스1제주취재본부는 검찰 기소와 관련 A경정의 입장을 들으려고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