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희룡 제주지사 "국민의 심판은 무섭다"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1.04.08 09:35
  • 댓글 0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부의 불공정 공시가격 정상화'를 위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4.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8일 "국민의 심판은 무섭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실시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둔 것에 대한 평가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끼리끼리 뭉쳐서 수단방법 안가리는 여론몰이 정치를 해도 민심의 무게는 넘어설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결과는) 경고가 아니라 심판"이라며 "부동산, 일자리 정책의 실패와 오만한 태도, 끼리들 해먹기에 눈먼 불공정에 국민은 퇴출명령을 내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도 국민의 아픈 곳, 힘든 곳을 함께 느끼고 해법을 찾아가야 한다는 국민의 주문을 받았다"며 "당도 과거의 그림자에서 완전히 벗어나 새로운 혁신의 모습과 현실적 개혁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