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지방선거 D-1년]②이석문 교육감 '3선' 도전 유력…대항마는 누구?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1.05.08 07:00
  • 댓글 0

[편집자주]내년 6월 1일 실시되는 전국동시지방선거를 1년여 앞두고 지역 정치권이 서서히 기지개를 켜고 있다. 교육감 및 자치단체장 후보들도 하나둘씩 선거 준비에 시동을 거는 분위기다. 뉴스1은 자천타천 하마평에 오르거나 실제 출마 예열 중인 전국의 광역자치단체장, 기초자치단체장 후보군을 중심으로 1년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의 관전 포인트와 판세를 미리 진단해 본다.
 

이석문 교육감이 3선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이 교육감에 김광수 전 교육의원과 김장영·부공남 교육의원 등 전·현직 교육의원들이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제주도교육청 전경.(제주도교육청 제공) © News1

내년 6월 치러지는 제주교육감선거에 '현역 프리미엄'을 업은 이석문 교육감의 출마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최근 지역정가에서 이석문 교육감의 '도지사 출마설'이 떠돌긴 했지만, 사실상 교육감 3선 도전으로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석문 교육감에 대항할 후보군으로 전·현직 교육의원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우선 지난 2018년 이석문 교육감과 맞붙어 낙선했던 김광수 전 교육의원이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부공남 교육위원장과 김장영 교육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내년 제주교육감선거의 최대 변수는 진보성향의 이석문 교육감에 맞설 후보들의 단일화 성사 여부다.

교육감선거가 도지사·도의원선거와 함께 치러지면서 상대적으로 유권자들의 관심이 낮다.

이 때문에 '현역'의 이점은 선거에 큰 영향을 미친다. 상대후보군들이 '현역'의 아성을 깨기 위한 최상의 카드가 바로 '단일화'다.

지난 2018년 제주교육감선거에서도 고재문 전 제주도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 고창근 전 제주도교육청 교육국장, 윤두호 전 교육의원, 김광수 교육의원 등은 '단일화'카드를 꺼냈다.

당시 재선에 도전한 이석문 교육감에 맞서기 위해서는 다자구도보다는 양자대결이 승산이 높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이다.

'반(反) 이석문 연대'를 표방하며 합의 추대방식으로 단일 후보로 결정된 김광수 후보는 이석문 후보와 초박빙 접전을 벌인 끝에 석패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