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중학생 살해 피의자 유치장서 자해…치료 후 재수감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1.07.22 20:31
  • 댓글 0
22일 오후 1시36분쯤 제주동부경찰서 주차장에서 제주 중학생 살인사건 피의자 백모씨(48)가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 현재 백씨는 헤어지자는 말에 앙심을 품고 지인과 공모해 옛 연인의 죄 없는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2021.7.22/뉴스1© 뉴스1
헤어지자는 말에 앙심을 품고 지인과 공모해 옛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백모씨(48)가 유치장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

22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6분쯤 제주동부경찰서의 구급차 이송 요청이 소방에 접수됐다.

유치장에 수감 중인 백씨가 벽에 머리를 박으면서 자해해 피를 흘리고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이날 오후 2시7분쯤 백씨를 제주시의 한 병원으로 이송했다.

백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현재 유치장에 다시 수감된 상태다.

한편 백씨와 그의 지인인 공범 김모씨(46)는 지난 18일 오후 3시16분쯤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중학생 A군(16)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피의자는 뒷문으로 A군 혼자 있던 A군 어머니 주택에 침입한 뒤 현장에 있던 물건으로 A군을 살해했다. 현재 A군의 사인은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백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있지만, 김씨는 "백씨를 도왔을 뿐 A군을 살해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