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비수도권 582명, 올들어 최고치…한달새 전국비중 '15→37%'
  •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강승지 기자
  • 승인 2021.07.24 13:28
  • 댓글 0
지난 22일 오후 부산 남구보건소 앞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러 온 시민들의 행렬로 북적인다. 2021.7.22/이유진 기자©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에서 비수도권까지 빠르게 번지고 있다.

비수도권은 24일 0시 기준 582명의 지역 확진자가 발생해 전날 565명에 이어 하루 만에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다. 7월 초만해도 10%대였던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은 한달도 지나지 않아 37%까지 치솟은 상황이다.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상대적으로 방역강도가 약하다보니 '풍선 효과'가 발생했기 때문이란 게 지배적이다. 정부가 지난 19일 부랴부랴 비수도권에도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적용했지만, 전국적인 유행 확산을 막기 위해선 방역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에 따르면, 비수도권 지역 확진자 비중은 0시 기준으로 지난 1일 14.8%에서 13일 27.6%, 22일 35.6%, 24일 37%로 점점 크게 증가했다. 반대로 수도권 비중은 그 만큼 감소한 상황이다.

이번 4차 대유행 직전까지만 해도 비수도권 일일 확진자는 100명대에 그쳤다. 하지만 지난 8일부터 200명대로 올라서더니 21일 551명으로 올 최다 규모를 찍었고, 22일 546명으로 소폭 감소했다가 다시 23일 565명, 24일 582명으로 연일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1주간(18~24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추이를 보면, 비수도권은 '443→397→409→551→546→565→582명'으로 우상향을 보였다.

같은 기간 1주 일평균도 '376.6→392.1→407.3→430.4→443→471→499.1명' 순으로 500명대를 눈앞에 두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부산의 확산세가 심상찮다. 부산은 지난 21일 0시 기준부터 100명대에 올라섰다. 21~24일 추이는 '100→102→115→114명' 순이다. 경남은 24일 0시 기준 111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강원의 경우 20일 0시 기준을 기점으로 40명을 넘더니 24일까지 '41→54→47→61→46명' 순을 기록하며 40명대 아래로 내려오지 않고 있다. 동시에 1주 일평균 환자 규모는 같은 기간 '32.6→38.3→41.6 →46.4→46.6명'으로 우상향을 보였다.

비수도권은 수도권과 하루 생활권으로 언제든 감염이 확산할 우려가 크다. 특히 앞서 수도권에서 집합금지됐던 유흥시설이 새 거리두기 시행 초기에 1단계였던 비수도권에선 운영이 가능해 '원정 출입'이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정부는 19일 0시부터 2주간 비수도권 지역에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조치했다. 계속 커지는 비수도권 확산세를 막기 위해 지자체가 힘을 모은 것이다. 소상공인의 피해를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를 일괄적으로 조정하진 않았다. 여름철 휴가를 맞아 피서객이 많이 찾는 제주와 강릉는 19일부터 각각 3단계, 4단계로 격상한 상황이다.

그러나 비수도권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정부는 현재 비수도권 일괄 '3단계'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오는 25일 비수도권 방역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지역별 확진자 규모 편차가 커 현실 가능성은 낮다는 진단이 나온다.

수도권처럼 유흥시설 집합금지 혹은 사적모임 규제를 더 강화하는 방안 등이 대응책으로 떠오른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비수도권은 5인 금지 등의 조치로는 부족하다"며 지금보다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강승지 기자  ly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강승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