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인구 급증 제주 상·하수도 인프라 확충 ‘발등의 불’물 사용량이 취수용량 98% 육박…하수처리장도 포화 임박
2025년까지 2조1389억원 필요…국비 지원 방안 마련 시급
  •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 승인 2016.07.25 16:39
  • 댓글 0

제주지역에서 인구가 급증하면서 상·하수도 인프라 확충이 ‘발등의 불’이 됐다.

상수도의 경우 현재 1일 최대사용량이 취수용량의 98%에 육박했고, 도내 일부 하수처리장들도 포화상태에 직면해 인프라 확충이 시급한 상황에 처한 것이다.

제주지역 상·하수도 인프라의 사용 실태와 확충 방안 및 이를 실행하기 위한 해결 과제 등을 분석해본다.

◇인구 폭증에 상수도 인프라 포화 직면
 

제주시 어승생 제1수원지 전경. © News1

25일 제주특별자치도 수자원본부에 따르면 제주지역 인구는 2010년 57만7187명, 2011년 58만3284명, 2012년 59만2449명, 2013년 60만4670명, 2014년 62만1550명, 2015년 64만1355명 등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른 제주지역 인구 증가율은 2011년 1.1%, 2012년 1.6%, 2013년 2.1%, 2014년 2.8%, 2015년 3.2% 등으로 전국에서 세종시 다음으로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이 같은 인구 증가 현상에 따라 제주지역 상수도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2014년 기준으로 제주지역 최대 상수도 사용량은 45만여 톤이며 이는 도내 상수도 총 시설용량인 46만725톤의 98%에 이르는 수치다.

또 연평균 상수도 사용량도 41만8000여 톤으로 전체 상수도 시설용량의 91%를 기록하고 있다.

문제는 인구 증가세와 함께 관광객 급증세도 맞물리면서 오는 2025년이면 1만8000톤가량의 생활용수가 부족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는 점이다.

제주도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는 2017년부터 2025년까지 총 사업비 5817억원을 투입해 상수도 시설용량 21만6000톤을 확충하기로 했다.

사업별 투자계획을 보면 Δ광역상수도 4단계 건설사업(4만톤 증설) 983억원 Δ지방상수도 확장 사업(7만톤) 900억원 Δ유수율 제고사업(10만6000톤) 3934억원 등이다.

그런데 이 같은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서는 우선 올해 말에 확정될 예정인 환경부의 수도정비기본계획에 반영이 이뤄져야 하는 것이다.

제주도는 오는 8월에 제주특별자치도 수도정비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마무리한 뒤 용역 내용을 토대로 환경부와의 절충에 나설 예정이다.

또 광역상수도 4단계 건설사업의 경우도 국토부의 수도정비기본계획 반영돼야 하는 상황이어서 제주도 차원의 정부 부처 설득을 위한 논리 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하수처리 인프라 확충 위해 예산 확보·주민 설득 과제
 

제주하수처리장 전경.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도는 인구와 관광객 증가로 인해 나날이 급증하고 있는 하수처리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오는 2017년부터 2025년까지 총 사업비 1조5572억원을 투입, 도내 하수처리용량을 1일 151만5000톤을 확충할 계획이다.

사업별로 보면 제주도는 도두, 월정, 보목, 대정, 성산, 색달, 남원, 판포 등 8개 기존 하수처리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제주시내권에 1개의 하수처리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3767억원을 투입해 1일 하수처리용량을 총 15만1500톤을 확충하는 것이다.

제주도는 또 오는 2017년부터 2025년까지 사업비 1조1805억원을 투입해 하수관로 1660㎞를 확충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오수와 우수가 합쳐지는 현행 합류식 하수관로를 오수와 우수를 분류하는 분류식 하수관로로 정비하는 내용이다.

제주도는 오는 7월말이나 8월에 확정되는 환경부의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에 이 같은 사업들을 반영하기 위해 절충 작업에 나서고 있다.

그런데 제주시내권에 1일 처리용량 5만톤급 하수처리장 신설사업은 부지 선정과정에서 주민 설득 작업이 최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또 하수관로 정비사업은 환경부의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에 최대한 반영해 국비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만 시행할 수 있어 정부 설득 논리 개발이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

도내 시민단체 관계자는 “상수도와 하수도 인프라의 경우 도민들의 삶과 직결돼 있는 기초 인프라인 만큼 제주도가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국비 확보를 위한 노력과 함께 사업대상지 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한 소통 강화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uni0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