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논란 휩싸인 오등봉 민간특례에 제주시장 "대장동과 다르다"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21.10.22 16:52
  • 댓글 0
안동우 제주시장(제주시 제공)© 뉴스1
안동우 제주시장은 최근 각종 의혹에 휘말린 오등봉 민간특례 개발 사업은 대장동 개발과는 다르다며 선을 그었다.

안동우 시장은 22일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장동은 이익금을 사업자가 가져가지만 (오등봉은) 초과 수익금을 제주시에 환수하는 조치를 해놓은게 상당한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안 시장은 "제주시가 전국에서 민간특례 관련 사업을 가장 늦게 추진했지만 타 시도 사례를 검토하면서 가장 완벽한 협약서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안 시장은 최근 시민사회단체가 인가처분 무효 소송을 제기한 것에는 "차라리 잘 됐다"며 "오히려 법원에서 위법했는지 안했는지 법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사업이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이행됐기 때문에 공익소송으로 인해 도민들의 의구심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오히려 반갑고 한 점 부끄럼 없이 공개하는게 홀가분하다"고 했다.

한편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사업인 오등봉공원 사업은 제주시 연북로~한라도서관~제주연구원 일대 76만여㎡ 부지에 공원시설과 아파트 2단지 1429세대(9만5080㎡)를 조성하는 계획이다.

제주도와 제주시는 민간업체가 공원부지의 30%를 아파트로 개발하고 나머지 부지에 공원을 조성한 뒤 기부채납하는 계획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올해 상반기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부동산 투기와 환경 훼손, 절차적 정당성, 부지 내 초등학교 신설 문제 등의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지난 6월 제주도의회가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처리해 행정 절차는 대부분 마무리된 상태다. 실시계획인가 및 고시 후 감정평가, 토지보상 등을 거쳐 2023년 착공이 목표다.

그러나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이 불거지고 최근 제주시와 사업자간 협약서 내용이 공개되면서 다시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사업자인 오등봉아트파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의혹들을 전면 반박하는 한편 의혹 제기의 중심에 있는 홍명환 더불어민주당 도의원(이도2동 갑)을 허위사실 공표로 인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법적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지난 21일 제주환경운동연합과 오등봉공원 지키기 도민 공익소송단(285명)은 제주지법에 오등봉 공원 도시계획시설사업 실시계획 인가처분이 무효임을 확인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