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검찰총장 제주4·3 첫 참배 "직권재심 청구로 명예회복 동참"
  •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승인 2021.11.24 12:59
  • 댓글 0
김오수 검찰총장이 24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위령제단에서 분향하고 있다. 검찰총장이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11.2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이 24일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법무부가 지시한 재심 청구 업무를 통한 희생자 명예회복을 약속했다. 현직 검찰총장이 4·3평화공원을 공식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총장은 이날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참배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제주 4·3 수형인들에 대한 재심 청구 업무를 제대로 수행해 명예회복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여러차례 제주에 왔었지만 오늘은 이전과 사안을 달리한다. 마음도, 책임감도 그렇다"며 "말로만 듣던 4·3의 아픔에 대해 이제 검찰도 사실을 직시하면서 재심 청구업무를 수행해 제주의 아픔을 나누고 더 나아가 명예회복과 치유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뜻깊지만 어려운 길이고, 시간이 걸릴 수 있겠지만 꿋꿋하게 끝까지 업무를 수행하겠다"고 했다.

앞서 법무부는 대검찰청에 제주 4·3사건 당시 불법 군사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수형인 2530명에 대한 직권재심을 청구하라고 지시했다.

직권재심은 형사 판결에 재심사유가 있을 경우 검찰이 법원에 피고인을 대신해 재심을 청구하는 제도다.

김 총장은 이날 위패봉안소에서 '4·3 마음 아픈 역사를 직시하면서 희생자, 유족들의 명예회복과 치유를 위하여 검찰은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라는 방명록도 남겼다.

김 총장은 이날 오후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권고 합동수행단’ 출범 현판식에 참석한 뒤 제주지방검찰청을 격려 방문한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24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내 위패봉안실에서 작성한 방명록. 검찰총장이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11.2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