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6일부터 충남산 가금류 전면 반입금지
  •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승인 2021.12.05 15:05
  • 댓글 0
천안시가 조류독감 확산 방지에 대비해 소독을 하고 있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충남 천안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이 확인됨에 따라 제주도가 충남산 가금류 반입을 전면 금지한다.

제주도는 6일 오전 0시부터 충남산 가금육과 고기, 계란, 부산물 등 생산물 반입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도는 현재 타 시도산 살아있는 가금류와 충북 및 전남산 가금산물 반입금지를 시행 중이다.

이번 결정으로 충남, 충북과 전남을 제외한 지역에서 생산·가공한 가금산물은 생산지증명서 등 증빙서류를 제주동물위생시험소에 사전신고해야 한다.

이후 공·항만에서 확인 후 이상이 없을 경우에만 반입이 허용된다.

제주도는 또 Δ축산차량 및 종사자 철새도래지 출입 금지 Δ축산차량의 가금농장 및 축산시설 방문 전 거점소독시설 소독 등도 추진하고 있다.

홍충효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충북 및 전남에 이어 충남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해 확산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농장 내외부 일일소독과 함께 농장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 의심축 발생 시 즉시 방역기관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