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헌혈왕 진성협씨, 700회 헌혈 대기록…전국 5번째
  •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승인 2021.12.05 16:45
  • 댓글 0
제주 헌혈왕 진성협씨가 5일 오전 헌혈의집 신제주센터에서 700번째 헌혈을 하고 있다.(대한적십자사 제주특별자치도혈액원 제공) 2021.12/뉴스1© News1
제주 '헌혈왕' 진성협씨(58·한국남부발전 남제주빛드림본부 감사팀 과장)가 개인 통산 700회 헌혈이라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5일 대한적십자사 제주특별자치도혈액원은 진씨가 첫 헌혈에 참여한 지 40년 만에 이날 오전 헌혈의집 신제주센터에서 700회 헌혈을 했다고 밝혔다.

도내 최초이자, 전국에서도 5번째 달성 기록이다.

진씨는 고등학생이던 1981년 7월 ‘재생불량성 악성빈혈’을 앓고 있던 초등학교 동창을 위해 처음 헌혈에 참여했다.

이듬해 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취업해 고향 제주로 발령된 진씨는 어느 날 퇴근길에 들른 한 헌혈버스에서 우연찮게 친구를 담당했던 간호사를 만난 뒤 평생 헌혈할 것을 굳게 다짐했다.

진씨는 "내 몸이 허락하는 한 헌혈정년까지 꼭 1000회를 달성하고 싶고, 도민들도 이웃사랑을 위한 헌혈에 함께 동참했으면 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혈액원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단체 헌혈이 감소해 혈액 수급에 어려움이 빚어지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진씨와 같은 중장년층의 참여가 절실하다. 가까운 헌혈의 집에서 헌혈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