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2022제주②]새해 또 한번 갈림길에 놓인 제2공항 논란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22.01.02 07:01
  • 댓글 0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신산리 전경(뉴스1DB)© News1

수년간 찬반 논란을 거듭해온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이 새해에는 결론을 맺을 수있을까?

특히 2022년 새해는 대선과 지방선거가 잇따라 열려 후보들이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제주에 새로운 공항 건설의 필요성이 대두된 건 서귀포시 성산읍을 입지로 선정한 2015년 훨씬 이전이다.

약 30년 전인 1990년 4월 당시 교통부가 '제주권 신국제공항 개발 타당성 조사'를 발표한 뒤 제2공항 또는 신공항은 도민사회 화두였다.

그러던 2015년 11월 서귀포 성산읍(고성리, 수산리, 온평리, 신산리, 난산리)이 선정되면서 갈등과 논란도 본격화됐다.

제2공항 사업은 2025년까지 4조8734억원을 들여 성산읍 일대 496만㎡ 부지에 길이 3200m, 폭 60m의 활주로 등을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연간 25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그러나 주민 동의없는 일방적 선정이 지금까지 발목을 잡았다.

오버투어리즘과 환경보전이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르면서 제2공항의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제주도청을 방문한 2012년 3월19일 오후 제주 제2공항 찬성(사진 왼쪽)과 반대 단체가 도청 정문 앞에서 비슷한 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21.3.19/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지난해에도 제2공항을 놓고 각종 이슈가 터져나왔다.

지난해 2월 제주도기자협회 소속 9개 언론사가 도와 도의회의 요청으로 한국갤럽과 엠브레인퍼블릭에 위탁한 제2공항 건설사업 도민 여론조사 결과, 반대(한국갤럽 47.0%·엠브레인퍼블릭 51.1%)가 찬성(한국갤럽 44.1%·엠브레인퍼블릭 43.8%)을 오차범위 안에서 앞섰다.

이 여론조사 결과를 사업 추진에 반영할지 여부를 놓고도 반대측과 제주도의 입장이 엇갈리더니 결국 당시 원희룡 도지사는 제2공항 정상추진을 국토부에 요구했다.

같은해 7월 환경부가 국토부의 제2공항전략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를 반려한 것은 제2공항 추진에 치명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2공항을 추진한다하더라도 기존 입지인 성산읍은 무산 가능성이 높아진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왔다.

국토부는 여전히 추진 의지를 드러냈다.

올해 예산에 제주 제2공항 관련 기본 및 설계예산 425억원을 반영한 것이다.

한편으로는 환경부가 반려한 전략환경영향평가의 보완 가능성을 검토하는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다.

이 용역 결과가 올해 7월쯤 나올 예정이다.
 

제주에 대설경보(북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서 눈보라가 치고 있다.2021.12.23/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제2공항의 공이 차기 정권으로 넘어간 상황에서 여야 후보들은 온도차를 보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지난해 9월 제주 방문에서 "(제2공항 건설을 두고)환경부와 국토부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며 "제주도민 의사와 절차 문제를 충분히 반영한 합리적 결론을 내기 위해 앞으로 더 많이 토론하고 검증하고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제2공항 건설 찬반을 묻는 질문에는 "충분한 고민 없이 가부를 결정하는 것은 경솔하다"며 "최종 결론을 쉽게 낼수는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같은해 10월 "제주에 공항이 추가 건설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 원희룡 전 지사에게 물어봤더니 현 공항 확장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하더라"며 기존 공항 확장보다는 제2공항 건설쪽에 무게를 뒀다.

윤 후보는 "도민의 의견이 제일 중요하고 만약에 만들어야 하는데 입지 등 문제로 의견 대립이 있으면 양보하는 측에 합당한 보상을 한다든지 어떻게든 신속하게 제주에 추가 공항을 신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