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프리미엄 제주 킬러 콘텐츠
[제주Q&A] 4·3평화기념관 '백비', 비문 없이 누워 있는 까닭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2.03.26 07:00
  • 댓글 0

[편집자주]세계의 보물섬, 국제자유도시, 세계자연유산…당신은 제주를 얼마나 알고 있습니까? 제주는 전국민의 이상향이지만 때로는 낯설게 다가온다. 제주는 지리적 특성상 타지역과는 다른 독특한 풍습과 문화, 제도, 자연환경 등을 지녔다. 뉴스1제주본부는 제주와 관련한 다양한 궁금증을 풀어보고 소개하는 기획을 마련했다. 제주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는 독자라면 제보도 받는다.
 

제주4·3평화기념관 상설전시실 제1관 '역사의 동굴' 끝에 누워 있는 '백비(白碑·Unnamed Monument)'.© 뉴스1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입구에 자리잡은 제주4·3평화기념관.

제주4·3의 역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이 곳 상설전시실의 제1관 '역사의 동굴' 끝에는 길이 3m, 폭 90㎝, 높이 50㎝의 하얀 비석 하나가 덩그러니 누워 있다.

그려지거나 새겨진 글자 하나 없이 천장이 뚫린 원형 기둥 아래 여린 햇빛만 쬐고 있는 모습이다.

이 비석은 이른바 '백비(白碑·Unnamed Monument)'로 불린다. 어떤 까닭이 있어 비문을 새기지 못한 비석이라는 뜻이다.

'이름 짓지 못한 역사', '언젠가 이 비(碑)에 제주4·3의 이름을 새기고 일으켜 세우리라'라는 문구가 적힌 백비 앞 표지석이 그 까닭을 어림짐작케 할 뿐이다.

2008년 3월28일에 개관한 기념관과 역사를 함께 해 온 이 백비가 지난 14년 간 비문 없이 누워 있는 것은 제주4·3이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 등과 달리 여전히 올바른 역사적 이름을 얻지 못하고 있는 비극적인 현실 때문이다.

실제 오늘날 제주4·3은 어떤 시각과 입장에서 보느냐에 따라 '사건', '항쟁', '폭동', '봉기', '사태', '학살' 등으로 저마다 다르게 불린다.
 

지난 2018년 3월31일 제주시청 앞에서 열린 '4·3민중항쟁 70주년 정신계승 범국민대회'에서 제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제주4·3 민중항쟁'이라는 문구가 적힌 백비 모형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제주4.3 70주년 백서 갈무리)2022.3.25/뉴스1© 뉴스1

정부는 중립적이면서도 다소 모호한 성격의 '사건'이라는 표현을 쓴다. 2000년 1월12일에 제정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제주4·3특별법)'이 그 근거다.

현행법상 '제주4·3사건'은 '1947년 3월1일을 기점으로 1948년 4월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 충돌과 그 진압 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으로 규정돼 있다.

그러나 진보계는 "제주4·3은 공권력 탄압에 대한 정당한 저항"이라며 '항쟁'이라는 표현을, 보수계는 "제주4·3은 정당한 공권력에 대한 좌익의 반란"이라며 '폭동'이라는 표현을 쓰며 대립각을 세운다.

사실상 사회적 합의가 어려운 데다 제주4·3 자체가 세계 냉전, 남북 분단 상황에서 장장 7년7개월 간 크고 작은 일들이 뒤얽히며 벌어진 탓에 역대 정부들은 이 문제를 먼 후대의 과제로 본다.

2003년 12월 발간된 국무총리실 산하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위원회의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 서문을 보면 당시 고건 국무총리는 "4·3사건 전체에 대한 성격이나 역사적 평가를 내리는 것은 후세 역사가들의 몫"이라고 했다.

지난해 제73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도 백비를 언급하며 "4·3이 도달해야 할 길은 아직도 멀리 있다"면서 "비어 있는 비석에 어떤 이름이 새겨질지 모르지만 밝혀진 진실은 통합으로 가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에둘러 말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간 제주4·3의 성격에 대한 국민 인식 추이.(제주4·3평화재단 제공)© 뉴스1

이 같은 상황에서 국민 2명 중 1명은 제주4·3을 사건도, 항쟁도, 폭동도 아닌 '학살'로 인식하고 있다.

제주4·3평화재단의 2018·2019년도 제주4·3 국민 인식 조사 결과를 보면 '평소 제주4·3에 대해 어떻게 알고 계셨습니까?'라는 질문에 '양민학살'이라고 답한 응답률은 각각 전체 응답자의 54.0%(2018년), 52.4%(2019년)에 달했다.

반면 '사건', '항쟁', '폭동'이라고 답한 응답률은 7~9% 등 한 자릿 수에 불과했다. 이 밖에 모름·무응답 응답률은 20%대였다.

쉽지 않지만 곳곳에서 백비를 일으켜 세우려는 노력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서울 마곡중학교 학생회는 2020년부터 백비 모양의 로고가 새겨진 후드티를 제작해 나눔활동을 하고 있고, 오는 6월1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 정치권에서도 '제주4·3 정명(正名·이름 바로잡기)' 공약이 속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기념관을 운영 중인 제주4·3평화재단은 "백비로 연결되는 제1관 '역사의 동굴'은 제주4·3의 역사를 찾아가는 여정의 첫 관문"이라며 "제주4·3의 진정한 해결이 이뤄지는 날 비로소 비문이 새겨질 것이고, 누워 있는 비석도 세워질 것"이라고 전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