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감선거
[제주교육감]"코로나 위로금"vs"입시 항공료"…10대 유권자 잡아라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22.05.24 07:00
  • 댓글 0
이석문 제주교육감 후보(사진 위쪽)와 김광수 후보가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6월1일 치러지는 제주교육감 선거에서 진보와 보수 후보를 가리지 않고 교육복지 정책 대결이 뜨겁다.

추상적이거나 선언적 의미의 공약이 아닌 학생과 학부모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주는 복지공약들로 유권자를 유혹하고 있다.

우선 올해 교육감 선거에서 자신의 손으로 처음 교육감을 선택하게 될 만 18세 유권자들이 1차 타깃이다.

24일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지방선거에 투표할 수 있는 도내 선거인수는 제주시 40만9110명, 서귀포시 15만5974명 등 모두 56만5084명이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후보가 22일 오전 제주시민속오일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22/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2018년 제7회 선거보다 3만2569명(6.1%), 직전 선거인 20대 대통령선거보다는 2623명(약 0.4%) 늘어났다.

선관위는 도내 인구 유입이 늘고 선거권 연령이 만 19세에서 만 18세로 하향된 영향 등으로 보고 있다.

다만 4년 전보다 늘어난 인원 가운데 만 18세가 몇명인지는 선관위도 정확한 파악을 하지 못하고 있다.

올해 고3 수험생수(6338명)로 가늠은 해볼 수 있겠지만 이들 중에도 투표는 2004년 6월2일 이전에 태어나야 할 수 있어 정확한 수치는 아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이미 올해 졸업해 대학생이 된 학생들도 있다.

이처럼 구체적인 18세 선거인수를 파악하기가 어렵긴하나 접전 속 한표가 아쉬운 후보들은 맞춤형 공약을 내놨다.

대표적인 공약을 보면 이석문 후보(63)는 고3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위로금'을 꺼냈다.

코로나로 수학여행을 못간 현 고3학생들에게 졸업축하금 혹은 현장체험학습비 명목의 위로금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둘째날인 20일 오후 제주시 롯데마트 사거리 인근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김광수 제주교육감 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2022.5.20/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김광수 후보(70)는 수험생 항공료와 숙박비 지원을 공약했다.

고3 수험생이 다른 지역 대학교에 진학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항공료 및 숙박비를 지원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이 후보는 고등학생 버스비 전액 지원과 초등학교 신입생들이 입학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는 입학준비금 등을 제시했다.

김 후보의 경우 도내 모든 중학교 입학생들에게 노트북을 제공해 학생간 정보격차와 불평등을 해소하겠다고 공약했다.

피부에 와닿는 복지 공약을 환영하는 유권자도 있지만 한편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제주교육을 이끌 지도자의 장기적 비전과 교육철학 등을 검증받는 교육감선거가 자칫 포퓰리즘 선거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것이다.

고재일 시사칼럼니스트는 "교육감 선거에 대한 일반 유권자들의 관심이 저조하다보니 눈에 띄는 구호를 동원한 선심성 공약을 남발하는 것 아닌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고 칼럼니스트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일부 공약의 경우 재원 조달은 물론 집행에 있어서도 형평성 논란이 제기될 수 있는 만큼 유권자들의 현명한 판단과 더불어 지역사회의 공론화가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