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제2공항 '시한폭탄'…오영훈 "갈등해소 최우선"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22.06.04 09:00
  • 댓글 0

[편집자주]대전환의 시대 앞에 선 제주. 하지만 갈등으로 인한 공동체 위기, 침체된 민생경제 등으로 위기를 맞고 있다. 오는 7월1일 20년만에 '민주당 깃발'을 꽂고 출범할 민선8기 오영훈 도정의 과제를 '뉴스1제주'가 분야별로 3회에 걸쳐 연재한다.
 

국토교통부는 7월 중 현재 진행중인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보완 가능성 검토용역'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 용역결과에 따라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일원에 추진중인 제주 제2공항 사업의 추진 또는 백지화를 결정하게 된다. 이에 따라 오는 7월1일 취임하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은 취임 직후 제주 제2공항 갈등 해소라는 과제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 당선인(왼쪽 첫 번째)이 국회의원 재임시절인 2019년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제주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2019.2.25./뉴스1© 뉴스1 오미란 기자

오는 7월1일 '제39대 제주도지사'로 취임하는 오영훈 당선인(53)은 '제주 제2공항' 갈등문제에 직면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는 현재 진행중인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보완 가능성 검토연구' 용역 결과를 오는 7월쯤 발표할 예정이다. 이 용역은 환경부가 반려사유로 제시한 항공기 소음 예측 오류와 피해 예상 생물에 대한 보호 방안 미흡 등에 대한 보완 가능성을 판단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환경부가 요구하는 사안에 대해 보완이 가능하다고 판단하면 국토부는 새로운 평가서를 다시 제출하는 등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윤석열 정부에서도 110대 국정과제의 '빠르고 편리한 교통 혁신' 핵심사업으로 제주 제2공항을 포함시켰다.

국토부가 용역결과를 근거로 '제주 제2공항 사업'을 다시 진행할 경우 제주사회는 갈등이 표면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9대선과 6·1지방선거 과정에서도 찬성측 단체들은 후보들에게 '조속착공'을, 반대측 단체들은 '즉각철회'를 요구하는 등 도민사회가 또 '찬반'으로 갈라졌다.

오영훈 도정이 제주 제2공항 재추진에 따른 심화된 갈등을 시급히 봉합하지 못하면 제주사회는 또다시 혼란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
 

2019년 3월 당시 정세균 국무총리가 제주도청을 방문하는 시점에 제주 제2공항 찬성(사진 왼쪽)과 반대 단체가 도청 정문 앞에서 비슷한 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2021.3.19/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이와 관련 오 당선인은 '도민갈등 해소 최우선'이라는 원칙을 밝히면서 "윤석열 정부는 제주 제2공항 문제에 있어 도민 갈등 해소 방안도 중요하게 다뤄야 한다"며 "도민 의견을 제대로 반영하면서 윤석열 정부와 초당적인 협의로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또 국토부가 환경영향평가서 반려사유에 대한 보완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현재의 제주 제2공항 사업을 백지화한다면 포화상태인 제주국제공항의 수용력과 안전성 확보를 위한 '대안'도 찾아야 한다.

오 당선인은 제주의 항공인프라 확충이 필요하고, 지금의 제주국제공항 시설확충만으로는 부족하는 입장이다. 과거 오 당선인이 국회의원 재임시절 '정석비행장 활용론'을 제시했던 이유이기도 하다.

오 당선인은 "현재 국토부에서 관련 용역을 진행중인데,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제주 제2공항에 대한 찬반 입장을 밝히는 것은 오히려 또 다른 갈등과 충돌을 야기할 수 있다"며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필요, 악화된 도민 갈등 해결, 제주와 도민 이익 최우선, 도민 결정권 확보라는 원칙 아래 해결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 제2공항 건설계획은 2015년 11월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로 입지가 확정됐다. 사업 부지 면적은 586만여㎡다. 용지보상비 등 순수 공항건설에만 소요되는 사업비는 4조8734억원 규모다. 하지만 입지 선정 직후부터 도민사회에 찬반 갈등이 이어지면서 답보상태다.

특히 지난해 7월에는 제2공항 건설계획 확정을 앞두고 환경부가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보완 가능성 검토 연구' 용역을 추진 중이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