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관광공사 "여름 휴가계획, 코로나 영향력 확연히 줄어"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22.07.06 11:06
  • 댓글 0
제주도내 12개 해수욕장이 개장한 1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곽지해수욕장에서 도민과 관광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현재 제주도 북동부와 서부에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2022.7.1/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국민들이 여름철 제주여행을 계획하면서 코로나19를 이전만큼 고려하지 않는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제주관광공사는 6일 '2022년 여름시즌 제주여행 계획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 결과를 보면 여름시즌 제주여행을 계획하는 시기로 7월과 8월을 선택한 비율이 각각 30.3%와 69.7%로 8월을 선택한 응답자가 월등히 높았다.

다만 지난해(7월 14.2%, 8월 85.8%)와 비교하면 올해는 7월을 선택한 응답자가 2배 이상 증가해 코로나로 여행시기를 미루던 경향이 옅어졌다고 공사는 분석했다.

특히 제주여행을 선택한 이유 가운데 '전염병 안전지역'을 선택한 응답자는 전년 대비 약 10%p 감소(24.4% → 14.8%), 코로나 상황을 고려하는 응답자가 확연히 줄어들었다.

코로나로 제주여행 계획에 변화가 생긴 부분을 묻는 질문에도 지난해 조사와 비교하면 '예상 체류기간(43.9% → 20.2%)', '예상 참여활동(36.4% → 20.6%)', '예상 방문지(35.2% → 20.6%)' 등 모든 항목에서 변화가 생겼다는 응답이 현저히 감소했다.

해외여행이 비교적 자유로울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에 제주여행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내년까지는 제주를 우선적으로 여행(42.2%)'한다는 응답이 '해외여행을 우선적으로 할 것(20.1%)'보다 두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제주관광공사는 "이번 조사를 통해 코로나19가 제주여행 계획에 미치는 영향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음을 알수 있다"며 "향후 추적조사를 통해 여행계획과 실제 여행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 등을 분석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사는 6월14~23일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올해 여름 제주여행을 계획하는 국민을 상대로 조사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