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회 국회
김한규 의원 "여가부 폐지 과정, 해경 폐지와 판박이"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공동취재) 2022.7.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한규 국회의원(제주시을)이 18일 "윤석열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 과정이 박근혜 정부의 해결 해체와 판박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성가족부를) 폐지해야 할 이유도, 내용도, 계획도, 타임라인도 준비하지 않은 채 몰아붙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의 말 한 마디에 정부 부처가 없어지는 것도, 실질적 변화 없이 조직 모양새만 바꾸는 것도, 실익 없이 행정비용만 낭비하는 것도, 불필요한 사회 갈등만 초래하는 것도, 결국 그 피해가 국민들에게 돌아간다는 것도 모두 똑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가관인 것은 김현숙 장관이 대통령에게 여가부 폐지 관련한 어떠한 준비와 보고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며 "폐지 로드맵 조차 없다는 것은 여가부 폐지가 얼마나 졸속으로 추진되고 있는지에 대한 반증이다"고 피력했다.

김 의원은 "지금이라도 정부가 여가부의 역할과 기능, 공과를 세심하게 따져 국민을 위해 옳은 길이 무엇인지 찾아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여성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에게 여성가족부 폐지 추진의 모순과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세월호 참사 이후 자체 개혁안을 마련하던 해경은 박근혜 대통령 말 한 마디에 하루아침에 사라졌는데, 윤석열 후보 시절 '여성가족부 폐지' 한 마디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여성가족부도 이와 비슷한 처지"라고 꼬집었다.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