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 제주관광공사에 경영혁신계획 제출 요구
18일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관광공사에 조직·경영·예산·자산 등 4개 부문에 대해 단계별(단기·중기) 혁신계획을 이달 30일까지 제출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제주관광공사가 있는 제주웰컴센터 전경.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방공기업인 제주관광공사에 경영혁신을 요구했다.

18일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관광공사에 조직·경영·예산·자산 등 4개 부문에 대해 단계별(단기·중기) 혁신계획을 이달 30일까지 제출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제주관광공사가 2015년 시내면세점(외국인면세점) 사업진출시 공사 정원을 43명 늘리고도 정작 2020년 4월 사업 철수시에는 27명만 감축, 현재 정원이 적정 정원보다 많은 상황을 초래했다고 분석했다. 이 때문에 현재 결원율(15.9%)이 실제보다 높은 원인이 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2021년 7월 그룹장·PM제도 도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조직개편의 적절성에 대해서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

경영적 측면에서도 2017년부터 인건비를 도 전출금으로 보전하고 있는 등 수익사업과 자체사업 발굴 실적이 저조하다고 평가했다.

제주도는 2017년 20억원, 2018년 30억원, 2019년 27억원, 2020년 48억원, 2021년 50억원의 운영지원금을 지원했다.

여기에 장기간 미사용중인 제주시 노형로터리 소재 부지의 활용방안과 부채 상환계획 수립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하지만 제주관광공사가 지난해 5년만에 지정면세점 매출 500억원을 달성해 영업이익을 49억9000만원으로 개선했고, 부채비율도 줄이는 등 성과를 내면서 제주도의 경영혁신계획 제출을 놓고 다른 해석도 나오고 있다. 현직 사장이 전임 지사 당시 임명된 인사여서 '압박용'이 아니냐는 것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경영혁신 계획 제출은 매년 이뤄지는 사안으로 다른 의도는 없다. 지방공기업 평가에서 도내 3개 공기업 가장 저조한 '다'등급을 받았다"며 "경영혁신 계획을 바탕으로 전출금과 공기관 대행사업 개선사항에 대해서는 2023년도 예산 편성시 반영한다는 계획이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