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회 오늘의베스트의원
김황국 의원, 우레탄 트랙 재선택 방치 교육당국 질타
  •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 승인 2016.09.05 18:19
  • 댓글 0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황국 의원(새누리당)이 5일 신광초등학교를 방문해 우레탄 트랙 교체 작업과 관련한 질문을 하고 있다. 2016.09.05/뉴스1 © News1 안서연 기자

“친환경 우레탄 없는데도 제대로 안 알려줘서 재선택 방치한 거 아닙니까?”

제345회 제주도의회 임시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5일 우레탄 트랙이 설치된 제주시 신광초등학교를 찾은 김황국 교육위원회 의원(49·새누리당, 용담1·2동)이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를 향해 한 말이다.

최근 도교육청은 우레탄 트랙이 조성된 도내 172개 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한 유해성 전수 조사 결과 55.8%인 96개교에서 유해물질(납·6가 크롬)이 기준치 이상 검출 되자 트랙 교체 작업에 나섰다.

도교육청은 8월 3일 교체 형태를 결정하라는 공문을 각 학교에 발송하고, 9일까지 답변해줄 것을 요구했다.

그 결과 대부분의 학교는 천연잔디와 마사토로 교체하겠다는 답변을 보내왔으나 21개교가 편의성과 지역주민 의견 수렴 등을 이유로 우레탄 트랙 재설치 입장을 밝혔다.

우레탄 트랙 재설치를 요구한 학교 중 하나인 신광초는 이날 교육위원회와 만난 자리에서 최근 우레탄을 설치한 학교에서는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을 이유로 들며 ‘친환경 우레탄 재질’로 재설치하기로 했다고 선정 사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는 사실 무근이다. 도련초의 경우 지난해 3월 우레탄 트랙을 포설해 가장 최근에 시공한 곳임에도 1㎏당 2210㎎의 납이 검출돼 기준치를 무려 22배나 초과했기 때문이다.

이에 김황국 의원은 “친환경 우레탄이라는 개념을 학부모들은 모르고 있다. 진짜 그런 게 있느냐”며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고 판단을 유도했어야 했다”고 질책했다.

김 의원은 “시일이 촉박하다고 하더라도 일방적 행정을 하지 말고 충분히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정보를 주고 시간 여유를 줘야 한다”며 “원점으로 돌아가서 전 학부모를 상대로 다시 의견 수렴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난해 제정된 ‘제주도교육청 학교 운동장 조성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운동장 소재를 선정할 때 학생, 학부모, 교직원, 동문회, 지역주민, 전문가 등의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는 것이 김 의원의 설명이다.

실제 신광초 트랙 교체 재질 선정 과정에는 학교장을 비롯해 체육부장, 운영위원 6명만 참여했으며, 이들은 도교육청이 답변을 요구한 기일(9일)을 맞추기 위해 전날(8일) 부랴부랴 회의를 갖고 교체 소재를 선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회의에 참여한 고택남 신광초 학교운영위원장은 “대다수 학부모 의견을 들어보고 선정해야 하는 게 맞지만 정해진 기일에 맞춰야 하다 보니 일단 우레탄으로 결정하고 다시 의견을 개진하기로 한 것”이라며 부족한 정보 제공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우레탄 트랙 교체 사업과 관련해 도교육청의 주먹구구식 행정을 도마에 올린 김 의원은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11월 조례까지 만들어졌음에도 교육청은 일방적으로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이래라 저래라 하지 말고 수요 입장을 최대한 반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어 “빠른 시일 내에 마사토와 천연잔디, 우레탄의 장단점을 명확히 정리해서 학교에 알려주고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의 의견을 모두 종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남은 임시회에서 우레탄 트랙 교체 사업을 진단하고 마약을 밀반입한 도내 모 고교 원어민 여교사 채용과 관련해 집중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초선인 김 의원은 제10대 제주도의회 후반기 부의장을 맡고 있으며, 전반기 의회에서는 행정자치위원회 위원과 의원연구모임 제주교통문제연구회 간사 등으로 활동했다.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asy0104@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