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학생에겐 멀고 먼 '국제학교'…입학 특례 제도 유명무실
제주 서귀포 대정읍에 위치한 영어교육도시 전경.(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제공)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제주영어교육도시가 문을 연 지 10년이 지났다. 이 곳에 위치한 국제학교 4개교는 입학 대기자가 각각 100명 안팎을 맴도는 등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막상 제주지역 학생들에게 국제학교는 ‘그림의 떡’이다.

5일 제주도교육청과 제주도의회 등에 따르면 공립국제학교인 한국국제학교(KIS)는 최근 유치원생 및 초등학생 지원자가 급격히 증가하자 초등 부속시설 증축을 추진하고 있다.

2011년 개교 후 2014, 2015년 두 차례 학급 수를 늘린 KIS의 학생 충원율은 2015년 66.8%에서 2022년 95.7%로 크게 늘었다. 올해 KIS의 학생 충원율을 보면 유치원 145.0%, 초등학교 141.4%, 중학교 63.6% 등을 기록하면서 합격대기자 191명이 발생했다.

연간 5000만원이 넘는 학비에도 불구하고 국제학교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일부 학교는 정원 증원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국제학교 열풍은 제주 학생들에겐 ‘딴 세상 이야기’나 다름없다. 국제학교 설립 당시 지역사회 환원을 위한 학생 선발 특례 제도 등이 마련됐으나 유명무실해진 상황이기 때문이다.

학생 선발 특례는 제주도내 학생들이 질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국제학교에 정원 외 학생으로 입학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제주도 국제학교 설립과 운영에 관한 조례’ 제20조(학생 선발의 특례 등)에 따르면 특례 대상은 도내 3년 이상 거주하거나 도내 학교에서 2년 이상 재학한 학생, 제주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직원의 자녀 등이다.

특히 공립국제학교인 KIS는 특례 입학생을 최대 정원의 5%까지 받을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KIS 개교 후 특례 제도를 통해 입학·재학한 학생 수는 총 102명이다. 한 해 평균 8.5명꼴이다.

올해 역시 특례 학생 수는 8명에 그쳤다. 이는 전체 정원 782명의 1.02%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이에 대한 관리·감독의 의무가 있는 도교육청은 특례 학생의 선발 규정 및 입학 절차 등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제주 학생들이 정확히 어떤 선발 규정과 절차를 통해 국제학교에 입학하고 있는지 파악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자료를 학교 측에 요구한 상태”라며 “국제학교 위탁운영 협약을 통해 제주 학생에 대한 장학금 지원 조항이 있지만 강제사항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김창식)는 지난달 30일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안(한국국제학교 초등 부속시설 증축)’을 조건부 승인하며 국제학교의 지역공헌을 요구했다.

강동우 교육의원은 “한국국제학교 전체 학생의 37%가량이 제주 학생이라고 하지만 입학을 위해 이주한 학생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정확한 파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창식 위원장은 “국제학교 학급이 증설되면 수입은 몇십억원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익 중 일부가 제주 학생들을 위해 사용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교육위는 한국국제학교 초등 부속시설 증축 계획안 승인 조건으로 △제주 학생 특례선발 비율, 정원의 10%로 상향 △선발 학생에 대한 수업료 등 교육경비 전액 감면 △지역공헌 사업 발굴 등을 제시했다.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