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탄저균 소동' 미국발 우편물서 마약 검출…경찰 수사
제주 함덕의 한 주택에 배송된 미국발 우편물. 해당 우편물에서 LSD 성분이 검출됐다.(제주경찰청 제공)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제주의 한 주택에 배송되며 '탄저균 소동'을 일으켰던 미국발 우편물에서 마약의 일종인 LSD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에서 LSD와 우편을 통한 마약 유통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5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50대 주민 A씨가 함덕파출소에 "탄저균이 의심된다"며 신고한 우편물을 분석한 결과 LSD 성분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검사 결과가 나왔다.

A씨가 약 열흘 전 받은 해당 우편물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발송됐다.

봉투 안에는 '기부에 감사하다, 무료 스티커가 들어있다'는 내용과 각종 명언이 인쇄된 편지와 함께 밴드 모양의 스티커가 동봉돼 있었다. LSD 성분은 바로 이 스티커에서 검출됐다.

LSD 성분이 검출된 스티커.(제주경찰청 제공)

봉투 겉면에는 A씨 자택 주소가 쓰여있어 우편물 자체가 오배송된 것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경찰은 A씨가 LSD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현재 유통경로와 함께 이 우편물을 실제로 받으려 했던 수취인이 제주에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향정신성의약품인 LSD는 코카인의 100배, 필로폰의 300배에 달하는 환각 효과가 나타나는 마약류다.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