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살인미수로 5년 복역하고도…이웃 살해 60대 징역 10년
제주지방법원 제201호 법정.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무시 당한다는 느낌에 이웃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이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6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진재경 부장판사)는 살인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66)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또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했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월11일 오전 1시쯤 제주시 오라2동의 한 편의점 앞 간이 테이블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이웃인 피해자 B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B씨와 함께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이 벌어지자 인근 주거지에서 흉기를 들고 나와 B씨의 목 등을 수차례 찔렀다.

B씨는 사건 당일 오전 1시36분쯤 편의점을 찾은 손님의 신고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 때 A씨는 이미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한 상태였다. 다만 A씨는 같은 날 오전 10시쯤 112에 전화를 걸어 자수해 붙잡혔다.

조사 결과 A씨는 2014년 6월19일 살인미수죄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2019년 2월에 출소한 지 불과 3년도 안 돼 이번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에도 A씨는 제주시 아라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다른 지인과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이 벌어지자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복부 등을 찔러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과거 다수의 폭력범죄와 살인미수죄로 실형을 선고받고 출소한 후 얼마되지 않아 이 사건 범행을 저질렀다"며 "다만 범행 후 경찰에 자수했고, 우발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