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글날 연휴 제주관광객 18만명 예상…지난해보다 8.9%↑
개천절 연휴 마지막날인 3일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려는 관광객들이 제주국제공항 3층 출발층 항공사 발권데스크에서 발권을 위해 줄을 서 있다. 2022.10.3/뉴스1 ⓒ News1 강승남 기자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다가오는 한글날 연휴 기간 제주에 관광객 18만명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6일 제주관광협회에 따르면 7~10일 4일간 입도관광객은 18만명으로 추정된다. 전년 같은 기간(16만5267명)보다 8.9% 증가한 수치다.

일별로 보면 7일 4만800명, 8일 4만9000명, 9일 4만2000명, 10일 4만1000명이다. 하루 평균 4만5000명 꼴이다.

교통별로는 항공편이 16만1405명, 선박은 1만7926명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4.6%, 63.7% 증가했다.

선박 이용객이 증가한 이유는 관광객들이 렌터카 요금과 항공료 등 여행경비 부담을 줄이려고 자차 이용을 선호해서로 풀이된다.

국내선 도착 항공편은 988편으로 지난해 1012편보다는 24편 줄었지만 공급좌석수는 기종 변경 등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19만6214석이다.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