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4·3 공산폭동" 김광동 진실화해위원장 내정…민주당 '철회' 요구
차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장에 내정된 김광동 상임위원. 2017.11.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김광동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진실화해위원회) 상임위원이 차기 위원장에 내정되자 제주지역 민주당 인사들이 반발하고 있다.

5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오는 9일부로 임기가 만료되는 정근식 위원장의 후임으로 김 상임위원이 내정됐다.

그런데 차기 위원장으로 내정된 김광동 상임위원은 '뉴라이트 계열' 인사로 제주 4·3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도민사회의 공분을 산 바 있다.

2009년 열린 '국가 정체성 회복 방안' 안보 세미나에서 김 상임위원은 "제주 4·3사건을 경찰에 대한 정당한 항거 행위로 규정짓는 것이나 대한민국의 건국 저지 투쟁에 나서고 군·경을 공격하는 사람들까지 명예를 회복시키는 것은 대한민국 역사의 정당성과 정통성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또 2011년 제주에서 열린 '제주4·3 교과서 수록방안 공청회'에 참석해 제주4·3에 대해 "공산주의 세력에 의한 폭동"이라고 발언했다.

2014년 4월호 한국논단에 기고한 글에서 "제주4·3 폭동은 반한·반미·반유엔·친공투쟁"이라고 왜곡하며 "4·3 희생자가 제주도민 유격대에 의해 발생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제주도당은 5일 성명을 내고 "윤석열 정부의 제주4‧3 홀대가 점입가경"이라며 즉각적인 사과와 김 상임위원 내정 철회를 요구했다. 도당은 "제주4‧3의 한국사 교과서 기술 근거 삭제 추진에 이어 제주4·3에 대해 그릇된 인식을 갖고 있는 인사를 진실화해위원장에 내정한 것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위성곤 국회의원(민주당, 서귀포시)도 이날 논평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제주를 찾아 도민들과 했던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을 약속했다"며 "제주 4·3을 폄훼하고 왜곡한 인물의 위원장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제주도민과의 약속을 어기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송재호 국회의원(민주당, 제주시갑)은 지난 2일 논평을 내고 "김 상임위원은 친일청산이 안 된 것은 공산주의 세력 때문이라는 잘못된 역사 인식을 가지고 있음을 수차례 언론을 통해 밝혔다"며 "잘못된 역사를 주장하는 인사를 위원장에 임명하는 것에 결코 찬성할 수 없고,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실화해위원회는 항일운동,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 권위주의 통치 시절 등 우리 현대사 전반에서 자행된 반민주적, 반인권적 국가 폭력 사건 등에 대한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설립된 과거사 조사를 위한 국가기관이다.

제1기 진실화해위원회는 노무현 정부 당시인 2005년 출범해 이명박 정부였던 2010년에 마무리됐고, 제2기 진실화해위원회는 과거 국가폭력의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피해 생존자와 유족들의 희망으로 2020년 12월10일에 재출범했다.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