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4‧3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묻는다…'제주4·3 인권 심포지엄' 개최
'제주4·3 인권 심포지엄'이 오는 8일(현지시간) '제주4·3과 인권, 그리고 한미동맹'을 주제로 미국 워싱턴에 있는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다.(제주4·3평화재단 제공)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제주4‧3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묻는다.

'제주4·3 인권 심포지엄'이 8일(현지시간) '제주4·3과 인권, 그리고 한미동맹'을 주제로 미국 워싱턴에 있는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다.

이 심포지엄은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 제주4‧3평화재단, 월든 코리아가 공동주관한다.

세계적 석학들의 발표를 통해 과거 미군정 시기 시작돼 미 군사고문단의 담당하에 벌어졌던 제주4‧3에 대해 오늘날 미국의 입장을 확인하고 향후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학술행사는 수미 테리(우드로윌슨센터 아시아 국장)를 좌장으로 캐슬린 스티븐스(전 주한 미국대사), 이성윤 교수(미 터프츠대 교수), 양수연(월든 코리아 대표, 재미 제주4‧3기념사업회‧유족회), 양조훈(4‧3중앙위원), 존 메릴(전 미 국무부 동북아실장), 허호준(한겨레 기자), 찰스 클라우스(우드로윌슨센터 부국장)가 참여한다.

이후 한‧미 주요인사들의 라운드테이블은 문정인(세종연구소 이사장)과 수미 테리(우드로윌슨센터 아시아 국장)를 좌장으로 미국내 4·3문제 해결 방안과 이를 통한 건전한 한·미 관계 구축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이번 심포지엄은 미의회 연구기관인 워싱턴 소재 우드로윌슨센터가 주최하는 행사로 미국 내 주요기관에서 4‧3을 주제로 여는 심포지엄은 처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제주4‧3평화재단은 제주4‧3의 진실과 미국의 역할에 대한 공론화를 통해 향후 미국의 입장표명을 위한 교두보 확보와 국제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연대를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고희범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은 "4‧3에 대한 미국의 책임 문제를 제기하고 향후 정책적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