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1만9538명 확진, 1주전 절반…"설 이후 재확산 가능성 감시"(종합)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953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 수는 3004만556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전날(24일) 1만2262명보다 7276명(59.3%) 늘었다. 일상복귀를 앞둔 설 연휴 마지막날 검사건수가 늘어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1주일 전(18일) 3만6896명보다는 1만7358명(47.0%) 감소했다.

수요일(화요일 발생) 기준으로 5주 연속 감소해 지난해 7월 6일 1만9352명 발생 이후 6개월여(29주)만에 가장 적다.

국내발생 1만9509명, 해외유입 29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16명(55.1%)은 중국발 확진자다.

입원 치료를 받는 위중증 환자는 482명으로 전날(468명)보다 14명 늘어 8일째 400명대를 기록했다. 최근 1주일(1월 19~25일) 일평균 위중증 환자 수는 459명으로 직전주(1월 12~18일) 504명에 비해 45명 감소했다.

전날 하루동안 신고된 사망자는 25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3만3270명이다. 연령대별로 보면 80세 이상 18명, 70대 2명, 60대 3명, 50대 2명이다. 60세 이상 고령층 사망자가 23명으로 전체 92%를 차지했다. 최근 1주일 일평균 30명이 숨졌는데, 직전주 44명보다 14명 감소했다.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137일째 0.11%를 이어갔다.

이날 0시 기준 동절기 추가접종률은 대상자 대비 60세 이상 34.4%, 감염취약시설 61.7%, 면역저하자 29.4%로 집계됐다. 18세 이상 대상자 대비 접종률은 누적 15.1%, 12세 이상 대상자 기준으로 14.7%를 기록했다.

김성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중대본 제2총괄조정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주간 위험도는 전국, 수도권, 비수도권 모두 13주 만에 '낮음'으로 평가됐다"며 "30일부터 시행되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과 관련해 마스크 착용 의무 유지 시설 안내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설 연휴 동안의 대면 접촉 및 이동량 증가가 확진자 증가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국내외 요인에 따른 설 연휴 이후 재확산 가능성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검역‧감시체계를 빈틈없이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가장 기본적인 수단"이라며 "본인의 건강을 위해 고위험군, 3밀 환경, 유증상자 접촉 등의 경우에는 마스크를 꼭 착용해 줄 것을 권고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이나 피해를 최소화하고 온전한 일상을 누리기 위해서는 고위험군의 예방접종이 꼭 필요하다"며 "아직 동절기 추가접종을 받지 않은 고위험군 대상자께서는 가급적 이른 시일내에 접종을 마쳐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1만953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음상준 기자  s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음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