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 근해어선 감척시 평년 수익 3년치 등 지급
제주도는 올해 근해어선 감척 시행에 따라 도내 수협 등 관련 단체에 관련 내용을 홍보하고, 26일부터 2월9일까지 근해어선 감척 신청을 받는다고 25일 밝혔다. 제주 서귀포항에 어선들이 정박해 있다.(제주도청 제공)/뉴스1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근해어선을 감척하면 평년 수익액의 3년치를 폐업지원금으로 지급한다.

제주도는 올해 근해어선 감척 시행에 따라 도내 수협 등 관련 단체에 관련 내용을 홍보하고, 26일부터 2월9일까지 근해어선 감척 신청을 받는다고 25일 밝혔다.

근해어선 감척사업 대상은 근해채낚기, 근해연승, 근해통발, 근해자망 4개 업종에 23척 규모다. 기존 선정기준인 수산관계법령 준수 횟수나 위반 정도, 톤수, 마력 수, 선령과 함께 올해부터 추가된 조업실적(면세유 사용량·조업일수)에 따라 2월 중 감척 대상자를 선정하고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다.

감척 대상자로 선정된 어업인에게는 감정평가로 산정된 평년수익액 3년치를 폐업지원금으로 지급한다. 또 매입지원금, 어선원 생활안정자금(최대 6개월)을 지원한다.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올해 어업인들에게 감척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해 감척 사업의 효과를 더욱 높이겠다"며 "감척뿐만 아니라 총허용어획량(TAC) 관리, 수산자원 조성사업 등 다방면으로 노력해 지속가능한 어업생산 기반을 탄탄하게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