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축산업을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77억원 투입
제주 흑우.(제주도축산진흥원 제공) ⓒ News1 홍수영 기자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올해 제주 축산업을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정책이 본격 추진된다.

제주도축산진흥원은 올해 한·흑우, 제주마, 청정 씨돼지, 재래가축 육성을 위해 77억4900만원을 투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한·흑우 사육기반 확대 등을 위해 26억200만원을 투입한다. 이를 위해 제주흑우의 혈통 정립 및 동결정액 생산, 우량 한·흑우 수정란 생산·공급 등을 추진한다. 양축농가의 우량 종축생산 지원을 통한 한·흑우 유전능력 개량 및 제주흑우 보호 육성, 치즈 숙성실 활용 숙성 기술보급 시범사업 등도 할 계획이다.

양돈산업과 관련해서는 우량 씨돼지 공급을 통한 돼지 개량 및 고품질 돈육 생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고능력 청정 씨돼지‧액상정액 공급사업 및 외국산 원종돈 도입,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돈사 환경관리시스템 기술보급 시범사업 등에 26억8800만원을 투자한다.

말산업 분야에는 10억1600만원을 투입한다. 말 조련 거점센터 운영, 제주마 혈통보존 및 산업화 등을 추진하고 제주마 종부서비스 개선으로 우수 망아지 생산 및 농가 분양을 지원한다.

또 지역 고유 재래가축(제주흑돼지, 제주닭, 제주개) 혈통보존과 토종가축 유전자원 확보를 위한 가축 유전자원 순수혈통 보존 및 활용체계 구축, 천연기념물 유전자원 보존관 운영 관리 등에 6억300만원을 투자해 재래가축의 유전자원 보존과 산업화를 병행한다.

실증시험연구(R&D) 사업으로는 △생체난자흡입술(OPU)을 이용한 제주흑우 수정란 생산 및 이식 △한․흑우 수정란 생산기술 개발에 관한 연구 △초위성체 마커를 활용한 제주흑우 친자확인 검사에 관한 연구 △제주마 동결정액 생산체계 구축 및 정액 성상 기초 연구 등 9개 사업을 추진한다.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