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육·해상 기상특보 모두 해제…26~27일 또 눈비 소식
제주국제공항 항공편 운항이 재개된 25일 오전 제주공항 국내선 탑승장이 귀경객과 관광객으로 붐비고 있다. 2023.1.25/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눈보라가 세차게 몰아치던 제주 하늘이 차차 개고 있다. 다만 26일과 27일 또 눈비 소식이 있어 여전히 주의가 필요하다.

25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제주도 육·해상에 내려졌던 기상특보가 모두 해제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에 내려졌던 강풍주의보를 해제한 것을 시작으로 제주도 육·해상의 대설·한파·풍랑특보를 단계적으로 해제하고 있다.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까지 제주에는 서해상에서 찬공기와 따뜻한 해수면과의 온도 차이로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많은 눈이 내렸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지점별 최심적설은 사제비(산지) 32.7㎝, 삼각봉(산지) 30.3㎝, 어리목(산지) 28.4㎝, 태풍센터(남부) 10.9㎝, 산천단(북부) 8.5㎝, 서귀포(남부) 3.5㎝, 제주(북부) 1.7㎝ 등 산지를 중심으로 폭설이 쏟아졌다.

여기에 지점별 일 최저기온도 윗세오름(산지) 영하 17.3도, 새별오름(북부) 영하 7.5도, 성산(동부) 영하 4.6도, 고산(서부) 영하 4.5도, 서귀포(남부) 영하 4.4도, 제주(북부) 영하 3.1도 등 영하권을 보이면서 내린 눈이 많이 얼기도 했다.

이로 인해 이날 오전 11시 현재 한라산국립공원 7개 탐방로와 산간도로인 1100도로(어승생삼거리~어리목입구~1100고지휴게소~구탐라대사거리)는 여전히 전면 통제 상태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다시 남하함에 따라 오는 26일 밤부터 27일까지 제주도에 가끔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고, 기온이 낮은 산지에는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27일까지 비나 눈이 내리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시거리가 1㎞ 미만으로 짧겠고, 한라산에는 영하의 기온으로 등산로가 얼어 미끄럽겠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