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아세안 플러스알파'로 국제교류 넓힌다…싱가포르 사무소 설치
오영훈 제주도지사. (제주도청 제공) 2023.1.11/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경제의 외연을 확장하고 국제교류 선도지역으로서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제주-아세안+α(플러스 알파) 정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제주도는 중계무역의 거점인 싱가포르에 해외사무소를 설치해 통상과 관광 홍보, 국제교류의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중심으로 아세안+α 정책을 펼쳐 아세안 10개 국가는 물론 중동과 환태평양 지역까지 △문화 △관광·투자 △통상물류·미래산업 △농수축산 분야의 교류·협력을 넓혀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이날부터 27일까지 싱가포르를 방문, 지방정부 차원의 외교 영역을 넓히고 제주의 아세안+α 정책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싱가포르 외교부·국토개발부 선임국무장관과 기업청장, 관광청장 등 현지 정부 고위인사와 면담을 갖고 제주와 싱가포르의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또 싱가포르여행사협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제주-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활용한 관광 경쟁력 강화 전략을 협의하고, 도시개발청 부청장과 지속 가능한 도시 구현을 위한 양 지역의 도시계획 정책을 교류한다.

아울러 주 싱가포르 한국대사와, KOTRA 싱가포르 무역관, 한인회 및 현지 한국기업인들과 잇따라 간담회를 갖는가 하면 싱가포르 톰슨프라자에서 ‘이것이 제주도다’를 주제로 열리는 2023 제주 우수상품 기획전 현장을 방문해 참여기업을 격려한다.

오 지사는 “제주는 한반도의 끝자락이 아니라 대양을 향한 대한민국의 출발점”이라며 “지리적 이점과 글로벌 브랜드 가치를 활용한 아세안+α 정책은 제주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