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이 공연 이 대사] "상처 위 딱지 떼어내는 것을 좋아해요"
  •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 승인 2016.10.23 09:01
  • 댓글 0
PREV
NEXT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 12
연극 '말들이 돌아오는 시視시始시詩 시간'은 혜화동1번지 6기 동인인 극단 앤드씨어터가 선보이는 작품이다. 오는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혜화동1번지 소극장 무대에 오른다.

이 연극은 '언어의 빈곤' 속에서 '외롭지 않은 말'을 찾고자 앤드씨어터 단원들이 공동 창작했다. 구성과 연출을 맡은 전윤환 앤드씨어터 예술감독은 "우리의 빈곤한 언어가 관객을 만나 의미를 되찾는 시간을 만들고자 했다"고 말했다.

연극 '말들이 돌아오는 시視시始시詩 시간'의 대사 속으로 들어가보자.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art@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