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회 인터뷰
원희룡 “전국체전 승마경기장 변경, 최순실 책임 묻겠다”"민·형사 책임 묻는 추가 소송 제기"
승마협회 상대 1심 '1억8000만원 배상' 승소했으나 항소
  •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 승인 2016.11.16 13:53
  • 댓글 0
16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347회 도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2014년 제주에서 열린 제95회 전국체전 당시 승마경기장 변경에 따른 소송과 관련해 답변을 하고 있다. © News1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6일 “제95회 전국체전 당시 승마경기장 변경으로 제주도민이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고, 최근 국정농단의 실체인 최순실씨가 관여한 부분이 밝혀지고 있는 만큼 추가적인 소송에 나서겠다”고 피력했다.

원 지사는 이날 제347회 도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2014년 제주에서 열린 제95회 전국체전 당시 승마경기장 변경에 따른 승마협회와 소송과 관련, “현재 1심에서 일부 승소 판결을 통해 1억8000만원의 배상을 받게 됐지만 이에 불복해 항소를 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특히 “승마경기장 변경 과정에서 최근 국정농단의 실체인 최순실씨가 진정서를 냈고, 그 딸이 아시안게임에서 메달을 딴 경기장에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등 추가적인 부분이 확인되고 있다”며 “검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면 법률적인 검토를 통해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는 추가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uni0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