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회 인터뷰
원희룡 “오라관광단지 사업계획신청 시 철저히 검토”16일 도의회 도정질문서 피력…“지역경제 연계방안 마련”
  •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 승인 2016.11.16 14:08
  • 댓글 0
16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347회 도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제주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답변을 하고 있다. © News1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6일 “제주 오라관광단지 사업승인신청이 들어오면 환경과 도시계획, 교통 등 종합적인 부분을 철저히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날 제347회 도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제주지역 사상 최대규모의 개발사업인 제주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과 관련, “현재 오라관광단지에 대한 사업승인신청이 들어와 있는 것이 아니라 대략적인 사업 계획이 들어와서 교통과 도시·건축계획, 환경 등에 대한 영향평가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환경영향평가 등과 관련된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 “각종 심의위원회에서의 결의과정에는 지사가 관여할 수는 없고, 저는 오라관광단지 사업계획도 읽어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만, 각종 영향평가 결과들을 도의회로 넘기기 전에 실·국장들로부터 상세한 보고를 받고, 이에 대한 회의를 거쳐서 환경보전을 위해 최소한의 권한을 발동한 것”이라며 “사업승인 신청이 들어오면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철저한 검토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오라관광단지에 대한 청와대 보고와 관련, “청와대 보고 자료에는 신화역사공원 내 리조트월트 조성사업 추진과정에서 제주 청년의 싱가포르 취업연수 및 사업장 내 도민 80% 고용 의무화 등 투자사업에 따른 지역경제 연계 사례가 설명됐다”며 “해당 보고서의 맨 끝 부분에 오라관광단지를 비롯한 앞으로의 투자사업에도 이 같은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만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시민복지타운 내 행복주택 건설사업에 대해 원 지사는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좋은 입지에 청년층과 소외계층을 위한 공공주택 공급이 필요하다고 보고, 도 전역을 물색했다. 그래서 우선적으로 추진이 가능한 지역과 정부 재원 지원이 가능한 부분을 검토한 결과 최종 입지가 선정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종 입지를 결정하고, 행복주택 건립에 따른 각종 문제점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제시할 수 있는 상황에서 최종적으로 도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었다. 그전에 도민 공론화가 이뤄지지 못한 점은 저희도 아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uni0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