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회 인터뷰
원희룡 “박근혜 대통령 자업자득…거취 결단해야”“국정운영 사실상 마비돼 국가 위기· 제주에도 악영향”
  •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 승인 2016.11.16 14:58
  • 댓글 0
16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347회 도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News1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6일 “대통령이 헌법을 위반해 자격이 없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한 자업자득이다. 국가를 위해서라도 박근혜 대통령이 거취에 대한 결단을 조속히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원 지사는 이날 제347회 도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해 “현재 국민이 인정을 해주지 않기 때문에 국정운영 자체가 사실상 거의 마비되고, 제대로 굴러갈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국정이 마비되면 제주도정 역시 여러 가지 사업과 정책에도 직접적인 악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고, 결국 제주도민의 생활과 미래에도 악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민주공화국이기 때문에 국민의 뜻에 가장 맞게 하루빨리 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은 국가를 위해서라도 거취에 대한 결단을 조속히 해야 하고, 여·야가 합의한 일정에 따라서 정치일정을 안정화하는 데 일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새누리당 및 당원에 대해 “새누리당도 어차피 4년 전에 대통령 당선에 선봉장이었고, 저 자신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비판적인 인물이었다가 당원으로서의 임무를 하기 위해서 일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새누리당 소속 당원들이 모두 반성하고, 새로 거듭나야 된다”고 역설했다.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uni0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