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회 인터뷰
제주교육감 "우레탄트랙 특정감사 필요하다면 응할 것"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6.11.21 13:32
  • 댓글 0
21일 오전 제347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제5차 본회의 교육행정질문에서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제주도의회 제공)© News1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21일 "우레탄트랙 유해성 검출의 책임소재를 밝혀낼 수 있는 특정감사가 필요하다면 성실히 응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이날 오전 속개된 제347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제5차 본회의 교육행정질문에서 학교 운동장 우레탄트랙 유해성 논란에 대한 특정감사 의향을 묻는 현정화 의원(새누리당)의 질문에 이 같이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미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초까지 제주도 감사위원회에 관련 자료를 제출한 상태"라며 "감사위원회의 판단 여부에 따라 추후 특정감사가 필요하다면 성실히 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우레탄트랙 유해물질 검출의 근본 원인은 시공 과정에서 우레탄을 빨리 굳게 하기 위해 납 성분이 포함된 경화촉진제를 사용한 데 있다"며 "또 종전에는 KS 시험기준에 따라 시공 전 설치 업체의 검사용 완제품에 대한 시험성적서만 가지고 준공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앞으로는 모든 납품 건에 대해 시공 전 제품에 대한 시험성적서는 물론, 완료 후 검사담당자가 직접 시료를 채취해 전문시험기관에 중금속 검사를 의뢰하는 등 우레탄트랙 납품검사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